'슈퍼맨' 송일국, '갯벌 상륙작전' 나서'슈퍼맨' 송일국, '갯벌 상륙작전' 나서

Posted at 2014. 9. 20. 11:12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송일국' 모습이다. ⓒ슈퍼맨이돌아왔다 제공

배우 송일국이 삼둥 대원들을 이끌고 지옥보다 힘든 '갯벌 상륙작전'에 나섰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45회에서는 '처음 만나는 세상' 편이 방송된다. 이날 송일국은 '삼둥이' 대한-민국-만세와 함께 난생 처음 갯벌체험에 나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대한-민국-만세의 갯벌 이동을 위해, 빨간 고무 대야 세 개를 줄줄이 엮어서 만든 새로운 '송 시리즈'의 결정판 '송대야'는 압도적인 비주얼을 자랑했다.

삼둥이와 함께하는 첫 갯벌 체험에 의욕 충만한 송일국은 삼둥이를 1인 1대야에 배정한 뒤, 야심찬 '갯벌 상륙작전'에 나섰다. 

"다라이(대야) 여행이 시작됐습니다~"라고 외치며, 기세 좋게 출발한 송일국. 그러나 그 기세는 얼마 못가 꺾이고 말았다. 태어나 처음 접하는 갯벌의 낯선 풍경에 겁을 먹은 삼둥이가 울음을 터뜨려 버린 것.

이에 송일국은 "괜찮아~ 안 무서워~"라며 민국이의 다리에 갯벌 흙을 묻혀 줬지만, 처음 느껴보는 끈적끈적한 갯벌 흙의 감촉에 놀란 삼둥이의 울음소리는 더욱 커져버렸고, 이에 송일국은 연신 진땀을 흘렸다.

평지보다 몇 배 힘든 '송국대야' 끌기. 결국, 60킬로에 육박하는 '송대야'를 끌고 갯벌을 걷던 송일국의 입에서는 거친 숨소리와 함께 "아유, 힘들어"라는 말이 자동으로 터져 나왔고, 한참이 남은 거리를 확인한 뒤,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는 송일국의 모습에 주변 모두 웃음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의욕 충만한 송아빠와 갯벌이 호랑이 보다 무서운 삼둥 대원들은 무사히 갯벌을 점령할 수 있을까? 삼둥이들이 갯벌과 친해질 수 있을지, 송일국은 갯벌 지옥훈련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관심을 높이고 있다.

삼둥이의 갯벌 체험 소식에 네티즌들은 "요새 삼둥이 보는 낙으로 살아요~ 삼둥이 졸귀", "송일국 대단하다! 삼둥이 데리고 갯벌가다니~ 역시 철인 아빠", "이번엔 송국 대야라니! 송국 시리즈의 끝은 어디인가", "갯벌과 삼둥이! 본방사수 안 할 수 없게 만드는 조합이네! 기대만발" 등 뜨거운 반응 보였다.

한편, 송일국과 삼둥 대원들의 요절복통 갯벌 상륙 작전은 오는 21일 일요일,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45회를 통해 공개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