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보우' 고우리, '기분 좋은 날' 종영 소감 전해'레인보우' 고우리, '기분 좋은 날' 종영 소감 전해

Posted at 2014. 10. 6. 10:5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레인보우 '고우리' 모습이다. ⓒDSP미디어 제공

걸그룹 '레인보우' 고우리가 자신이 출연한 SBS 주말 드라마 '기분 좋은 날'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고우리는 6일 소속사 DSP 미디어를 통해 '기분 좋은 날' 종영 소감과 함께 아쉬움이 가득 담긴 셀카를 공개했다.

고우리는 "오랜 기간 동안 함께 고생한 감독님과 스태프, 동료 배우 분들과 헤어지기 너무 아쉬웠다. 요즘 보기 힘든 가족의 정을 느낄 수 있는 드라마에 출연할 수 있게 되서 너무 행복했고 찍으면서 힐링이 되는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선배님들께 많은걸 가르침을 받아서 너무 뿌듯하고 개인적으로 배운 것이 많은 첫작품이었다 모든 분들을 앞으로 꼭 다시 작품에서 만나고 싶다 그 동안 '기분 좋은 날'을 시청해주신분들께 너무 감사드리고 많은 힐링되셨길 바란다. 다인이도 많이 기억해주시고 앞으로도 기대해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한 셀카에는 작품의 종영을 아쉬워하는 고우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고우리는 '기분 좋은 날' 44 회 대본을 머리 위에 들고 귀여운 포즈를 취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두 눈을 꼭 감고 있어 아쉬움을 자신만의 표정으로 표현했다.

고우리는 '기분 좋은 날'의 한다인 역할을 통해서 첫 정극 연기에 도전했다. 한다인은 세 자매 중 막내딸로 잘 놀고, 또 공부도 잘 하고, 얼굴까지 예쁜 팔방미인 역할로 고우리는 레인보우 활동을 병행하면서도 작품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보여주면서 연기 합격점을 받았다.

한편, 고우리는 자신이 소속된 그룹 레인보우 활동과 더불어 차기작을 통해서 연기자로도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