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지평권, 국악 크로스오버 '다울 프로젝트' 공개작곡가 지평권, 국악 크로스오버 '다울 프로젝트' 공개

Posted at 2014. 10. 17. 08:2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사회/문화소식


한류 드라마 음악신을 대표하는 작곡가 지평권이 국악 크로스오버 앨범 '다울 프로젝트'를 오늘 17일 공개한다.

이번 '다울 프로젝트' 앨범은 지평권 음악감독이 새롭게 작업한 '강원, 정선 아리랑 2014', KBS 하모니 합창 엔딩곡인 'Harmony of Arirang' 외에도 드라마 '구암 허준', '짝패'의 주옥 같은 테마곡들과 창작 국악곡 '朠', 그리고 김연아의 프리 스케이팅 곡으로 큰 사랑을 받은 '아리랑' 등 국악과 크로스오버의 이상적인 결합에 목말라 했을 수많은 음악팬들에게 환영 받을 10곡이 수록됐다.

'다울 프로젝트'는 국악의 세계화 작업을 위해서는 '오케스트라 연주를 통한 동시대 음악으로서의 지속성과 체계화된 악보 작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공유하고 음악인들과 함께 시작한 뜻 깊은 국악 크로스오버 프로젝트이다.

'다울'은 우리 전통음악의 세계화, 대중화를 위해 '다함께 어우러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2010년에는 피겨 스테이팅 선수 김연아의 안무가인 데이빗 윌슨의 요청으로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에 사용된 '아리랑(오마주 투 코리아)' 작업에 참여해 '다울 프로젝트'의 취지를 국내외에 알리는 좋은 기회를 맞기도 했다.

지평권은 드라마 '수상한 삼형제', '커피하우스', '경성 스캔들', '풀하우스', '짝패', '신들의 만찬'에 이어 최근 방영작으로 중국에서도 큰 인기를 얻은 MBC 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 JTBC 웰메이드 드라마 '유나의 거리' 등 지난 10여 년 동안 1,500여곡에 이르는 창작 활동을 통해 수십 여 편의 드라마 테마곡을 작업한 대한민국 대표 드라마 음악 감독이다.

또한, 뉴에이지와 미디 사운드로 대변되는 천편일률적인 드라마 음악계에 발라드, 알앤비, 힙합 등 다양한 가요 장르를 도입했다. 클래식, 국악, 탱고, 보사노바 등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스타일의 스코어링과 전문 연주가들로 구성된 레코딩 작업을 통해 한국 드라마 음악의 수준을 높이 끌어올린 주인공으로 평가 받고 있다.

그의 이러한 음악적 행보는 가요, 드라마 장르에 그치지 않고, '서울 가요 대상'의 오프닝 무대와 동경에서 개최된 '한류 OST 콘서트', 'MBC 가곡의 밤', '한-러 수교 20주년 기념 공연', '2010 G20 서울정상회의'의 테마곡 작업, KBS 대국민 합창 오디션 '하모니' 등 대형 음악행사의 음악 감독을 맡아 생생한 라이브 무대의 감동을 청중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한편, '다울 프로젝트'의 지평권음악감독은 2014년 9월 29일부터 10월 17일까지 강원도 평창에서 개최되는 제12차 UN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아리랑을 지휘하며 한국전통음악을 세계적으로 소개하는 자리를 가진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