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내그녀', 잇단 파행방송 '시청자는 화난다'드라마 '내그녀', 잇단 파행방송 '시청자는 화난다'

Posted at 2014. 10. 23. 08:2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내그녀' 프로그램 모습이다. ⓒ에이스토리 제공

SBS 수목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이하 내그녀)'가 잇단 파행방송으로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지난달 17일 공개됐던 '내그녀'는 22일 5부 결방을 포함, 무려 5차례나 파행방송이 계속돼 왔기 때문이다. 인천아시안 게임 중계 등 불가피한 사정으로 방송이 지연되거나 결방되긴 했지만 드라마 시청을 고대하던 팬들 입장에서는 당혹스럽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22일 밤 10시 방송 예정이었던 '내그녀' 11부가 준플레이오프 야구중계 관계로 결방되자 주관 방송사인 SBS와 제작사인 에이스토리에는 팬들의 항의성 전화가 빗발쳤다.

현재 '내그녀' 공식 홈페이지에는 22일 결방 소식에 허탈해 하는 시청자들의 성토가 폭주하고 있을 정도다. '이렇게 제멋대로 방송을 한다는 게 있을 수 있는 일이냐', '시청자들과의 약속을 걸핏하면 어기고 멋대로 방송할거면 아예 방송시간을 잡지 않는 게 낫겠다' 등의 시청자들의 항의가 계속되고 있는 것.

일부 광팬들은 무책임한 이번 '내그녀' 결방에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포탈 등에는 갑작스런 결방 사태를 의아해 하는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으로 '내그녀 결방'이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에 올랐을 정도다.

특히, 22일 '내그녀' 결방사태는 야구 중계가 계속되는 동안 자막을 통해서라도 "'내그녀'가 언제 방송된다'는 사전 고지를 전혀 하지 않고 있다가 뒤늦게 결방 사실을 고지, 시청자들의 불만을 살 수 밖에 없었다.

SBS는 앞서 '내그녀' 5부(10월 1일)도 축구중계로 1시간 40분 가까이 지각 방송을 하면서 방송 직전에야 방송고지를 하는 무성의 한 태도를 보여 시청자들의 비난을 샀었다.

이 같은 잇단 파행 방송으로 '내그녀'는 적지 않은 타격을 입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부가 자정께 방송되면서 시청률이 40% 가까이 곤두박질쳐 반등에 큰 어려움을 겪었던 '내그녀'는 22일 11부가 아예 결방되는 사태까지 빚어 또 한차례 시청률 상승에 제동이 걸리게 됐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