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스타4', 본선 1라운드 녹화는 '성공적''K팝 스타4', 본선 1라운드 녹화는 '성공적'

Posted at 2014. 10. 23. 09:1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K팝 스타4' 프로그램 모습이다. ⓒK팝스타 제공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시즌4(이하 K팝 스타4)'가 본선 1라운드 녹화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K팝 스타4'는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SBS 프리즘 타워에서 본선 1라운드 오디션을 진행했던 상태.

전국을 넘어 해외 각국에서 'K팝 스타'의 꿈을 갖고 찾아온 색다른 참가자들과 심사위원 양현석-박진영-유희열의 완벽한 조화가 더해져 시즌 1, 2, 3를 뛰어넘는 벅찬 기대감을 갖게 만들었다.

유희열의 '화이팅'이라는 힘찬 구호로 시작된 본선 1라운드 녹화는 하루 12시간 이상씩 새벽까지 진행됐다. 고된 일정에도 열정적인 참가자들의 고군분투에 제작진들 역시 힘을 모아 알찬 본선 1라운드를 꾸몄다. 지난 4년간 PD, 작가, 카메라, 조명을 비롯한 모든 제작진들이 계속 함께 해온 터라 호흡도 척척 순조로운 진행이 이어진 것.

무엇보다 'K팝 스타4'의 본선 1라운드 오디션은 대한민국 대표 오디션으로서의 파워를 자랑하듯 세계 각국에서 온 다양한 참가자들이 관심을 모았다.

'K팝 스타4'는 지난 8월 시작된 서울-부산-대전-광주 지역 국내 예선전에 이어 미국 뉴욕과 LA, 호주 시드니 등을 포함한 해외 10여 개국에서 예선전을 진행했던 터. 더욱이 칠레와 페루 등 가장 핫한 'K팝' 열풍지인 남미에서 온 참가자들도 눈길을 끌었다.

특히 10살도 안된 어린 참가자부터 음악에 대한 열정 하나로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온 30대 참가자, 단번에 심사위원들로부터 천재성을 인정받은 참가자까지, 화수분처럼 쏟아지는 참가자들의 재능과 끼에 현장이 후끈 달궈졌다는 귀띔이다.

뿐만 아니라 'K팝 스타4' 심사위원 군단인 양현석-박진영-유희열은 그 어느 때보다도 진지하고 열정적으로 심사에 몰입했다.

벌써 4번째 'K팝 스타' 심사를 보는 양현석-박진영은 여유로우면서도 날카로운 지적으로 수많은 참가자들 중 옥석을 골라냈다. 각 오디션 참가자에 대해 솔직한 의견으로 상반된 결과를 도출해내는가 하면, 의좋은 형제처럼 한 마음으로 합격자를 골라내기도 했다.

'K팝 스타 시즌3'에 이어 두 번째로 심사위원이 된 유희열은 특유의 재치와 유머로 오디션 전체적인 분위기를 부드럽게 이어갔다. 긴장된 모습으로 무대에 오른 참가자들에게 따뜻한 대화를 건네기도 하고, 불합격자에게도 진심어린 조언을 하는 등 정성이 담긴 심사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제작진 측은 "올해로 4번째를 맞는 'K팝 스타'지만, 해가 거듭할수록 더 쟁쟁한 참가자들로 인해 긴장감과 기대감이 더 커졌다"라며 "믿고 보는 'K팝 스타'의 위상과 신뢰도에 맞게 이번에도 많은 준비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차별화된 오디션의 진면모를 또다시 보여드리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K팝 스타4'는 오는 11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