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탑독', 데뷔 1주년 "'엑소 짝퉁' 듣지만 열심히 하겠다"그룹 '탑독', 데뷔 1주년 "'엑소 짝퉁' 듣지만 열심히 하겠다"

Posted at 2014. 11. 4. 11:2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그룹 '탑독' 모습이다. ⓒ스타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탑독'은 데뷔 이후, '엑소의 표절 그룹' 일명 '엑소 짝퉁'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다녔다.

지난해 10월, 13명의 멤버가 모여 탑독이라는 그룹으로 뭉쳤다. 이들은 데뷔 때부터 화제를 일삼고 있다. 그 이유는 바로 '엑소 짝퉁'이라고 불리기 때문이다.

탑독은 13명의 멤버를 특징적으로 나누고자 '판타지 킹덤'에 대입했다. '위자드, 드래곤, 나이트, 라이언' 이렇게 4가지 킹덤으로 나눈 탑독은 킹덤에 속한 멤버들의 특징이 엑소의 초능력과 유사하다는 논란을 낳으며 4가지 킹덤으로 나누어진 것이 'EXO-K'와 'EXO-M'의 유닛 체제 등과 유사하다는 점 또한 주목받았다.

이에 소속사는 "탑독이 마법을 부릴 수 있는 초능력이 아닌 멤버 하나하나의 성격과 생김새, 장기 등 이색적으로 나눈 킹덤"이라며 "13명이라는 이 많은 멤버를 팬들과 대중에게 조금 더 쉽고 빠르게 알리기 위해 나눈 것이다"라고 전했다.

데뷔한지 1년이 된 탑독은 많은 앨범과 솔로 활동, 방송 활동을 하면서 1년이 지난 지금까지 '따라쟁이', '엑소 짝퉁' 등의 꼬리표를 달고 다녔다.

이에 탑독은 "'짝퉁'이라는 단어가 원래 좋은 의미는 아니지만 엑소 선배님들처럼 열심히 활동하라는 의미로 생각한다"라며 "탑독 멤버들 모두가 엑소 선배님들을 좋아하고 노래도 즐겨 들으며 무대 영상도 찾아보는 열렬한 팬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탑독은 엑소와 같은 소속사 선배인 슈퍼주니어에게 격려를 받으며 컴백 활동을 시작했다. 최근 SNS를 통해 대규모 원조 그룹인 '슈퍼주니어'를 만나 "슈퍼주니어 선배님들의 응원에 감사하다"라는 글과 함께 인증 샷을 올려 화제가 된 바가 있다

한편, 탑독은 1주년 기념 앨범 '애니(Annie)'를 발매해 활발한 활동 중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