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헬로비너스', 군가도 척척 '군통령 면모 드러내'걸그룹 '헬로비너스', 군가도 척척 '군통령 면모 드러내'

Posted at 2014. 11. 11. 10:02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걸그룹 '헬로비너스' 모습이다. ⓒ판타지오뮤직 제공

걸그룹 '헬로비너스'가 군가도 척척 소화하며 진정한 '군통령'의 면모를 드러냈다.

헬로비너스는 지난 10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 열린 '제6회 입영문화제'에 참석, 사회자의 깜짝 요청으로 즉석에서 군가 '멸공의 횃불', '멋진 사나이'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이 행사에서 헬로비너스는 지난 6일 발표한 신곡 '끈적끈적'과 함께 히트곡 '오늘 뭐해', '비너스' 등 총 3곡을 소화할 예정이었다. 멤버들은 무대에서 갑작스럽게 군가 요청을 받았으나, 당황한 기색 없이 흔쾌히 '멸공의 횃불', '멋진 사나이'를 불러 군 장병들로부터 우레와 같은 박수를 받았다.

헬로비너스의 소속사 판타지오 뮤직에 따르면 헬로비너스는 활동 중에 군 공연을 자주 다니는 만큼 3~4종류의 군가를 평소에도 연습해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군 복무 중인 장병들을 위로하기 위한 의미로, 헬로비너스는 컴백 후 처음 있은 군 행사에서 뛰어난 가창력으로 군가를 부르며 '진짜 군통령'의 귀환을 알렸다.

특히, 헬로비너스는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섹시미를 콘셉트로 한 신곡 '끈적끈적'으로 컴백한 만큼 기존에 보여왔던 상큼 발랄한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군복 상의에 쇼츠를 매치한 센스 있는 무대 의상으로 화려한 각선미를 뽐내며 입영장병들의 엄청난 환호와 함께 무대를 마쳤다.

이날 멤버들은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훈련소 시설을 살펴보고 입영장병들에게 점심 식사를 직접 배식하는 등 생활 깊숙한 부분까지 함께 공유했다. 무엇보다 헬로비너스 멤버들과 장병들이 비슷한 연령대인 만큼 학교나 친구 이야기 등을 허심탄회하게 나누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갖기도 했다.

올 하반기 걸그룹 컴백 첫 주자로 나선 헬로비너스는 지난 주 성공리에 컴백 무대를 마쳤다. 지난 6일 Mnet '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9일 SBS '인기가요'까지 컴백무대가 방송될 때마다 주요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식하는 등 온, 오프라인에서 동시에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한편, 앞으로 헬로비너스는 전국 팬사인회를 통해 팬들과의 스킨쉽을 어어갈 예정이며, 지속적인 방송과 공연을 통해 성공적인 컴백 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