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3> 2회, 최고 시청률 10.7% 기록!<슈퍼스타K3> 2회, 최고 시청률 10.7% 기록!

Posted at 2011. 8. 20. 10:45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Mnet) 대국민 오디션 Mnet<슈퍼스타K3> 2회 최고 시청률이 10.7% (AGB닐슨미디어, 케이블 有 전체가구 기준), 90분 평균 시청률이 9.4%(AGB닐슨미디어, 케이블 有 전체가구 기준)를 기록, 지난 1회 방송의 최고 시청률 9.9%, 평균 시청률 8.5%를 가뿐히 넘어서며, 또 다시 새로운 기록을 만들어 냈다.

지상파TV 포함해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또 다시 기록한 셈.

지난해 슈퍼스타K2 1회 방송 평균 시청률은 4.1%, 최고 시청률은 6.3%, 2회 방송의 경우엔 평균 시청률 3.7%, 최고 시청률 4.5%를 기록했었다.

여전히 지난해 시청률과 비교하면, 시청률이 1년 새 큰 폭으로 상승한 것.

케이블TV는 지상파TV와 달리 60분 프로그램 평균 시청률이 1%만 나와도 소위 '대박 프로그램'이라 부르기 때문에 한 주 만에 시청률 1% 상승은 큰 의미를 가져다 준다.

더욱이 10대부터 50대까지 남녀 구분 없이 고른 시청 패턴을 보인 점은 주목해야 할 점.

음악에 관심 있거나 젊은 친구들이나 TV를 볼 것이라는 편견을 깨고, 연령, 성별 등을 초월해 대한민국 전 세대에서 슈퍼스타K3가 인기몰이를 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

한편, 19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한 Mnet<슈퍼스타K3>는 사전에 예고가 됐던대로 연령, 성별, 장르를 초월한 다양한 도전자들이 대거 등장해 방송 90분 내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칼날 같은 심사 평으로 도전자들에게 가장 무섭기로 소문난 심사위원 이승철도 겸손하게 만든 60대 어머니들의, 걸 그룹도 울고 갈 귀엽고 앙증맞은 깜짝 퍼포먼스.

평범함 보다는 독특함에 항상 점수를 후하게 주며 평소 자신의 심사 기준은 ‘희소가치’라 밝혀왔던 윤종신도 200% 충족시킨 허각 교회 여동생 신지수의 뛰어난 노래 실력.

악플에 시달려 결국엔 방송 활동까지 중단해야 했다는, 웃음 뒤에 숨겨진 가슴 아픈 사연을 공개해 가슴찡하게 만들었던 개그우먼 허미영의 눈물 겨운 도전.

청각 장애를 가진 부모님과 그리고 자신을 위해 노래를 부른다는 기특한 이유로 오디션에 도전, 특유의 애절함이 묻어나는 보이스로 당당히 합격을 거머쥐며, 노력하는 것 만큼 결과는 나오는 거 같다는 16살 어린 나이 답지 않은 소감을 전해, 또 한 번 시청자들에게 가슴뭉클 감동을 안긴 소녀 방희락.

평소 서태지를 신화적 존재라고 생각해 왔다며 서태지의 '난 알아요'를 랩부터 댄스까지 충실히 소화해, 심사위원들에게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했던 서태지 빙의남 채수호.

이 밖에도 너무나 빼 닮아 딱 봐도 스타 가족으로 보이는, 걸그룹 티아라 지연 친 오빠, 파이브돌스 리더 찬미 친언니를 비롯해 180도 다른 외모로 시선 끈 아이돌 그룹 샤이니 민호의 사촌 형 등 톱 스타 가족들도 출연해 시선을 끌었다.

대한민국 음악 축제 Mnet<슈퍼스타K3>가 과연 올해는 또 어떤 기적 같은 소식들을 전해줄 것인지, 이미 슈퍼스타K의 기적은 시작됐다.

슈퍼스타K3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