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남지현, '가족끼리' 제1차 동서지간 대전 발발하나손담비-남지현, '가족끼리' 제1차 동서지간 대전 발발하나

Posted at 2014. 11. 27. 12:1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 프로그램 모습이다. ⓒ삼화네트웍스 제공

손담비와 남지현 사이에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가 감지되며 이 일이 형제 싸움으로 번지게 될지 궁금증을 낳고 있다.

KBS 2TV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극본 강은경, 연출 전창근, 제작 (주)삼화네트웍스)'의 손담비(권효진 역)와 남지현(강서울 역), 동서지간이 될지도 모르는 두 사람이 순봉씨(유동근 분)네 마당에서 갈등하고 있는 분위기여서 제1차 동서지간 대전이 발발하게 되는 것은 아닌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 손담비는 마당에 나와 잔뜩 화가 나 토라진 표정을 하고 있다. 손담비를 따라 나온 남지현이 안색을 살피며 기분이 나쁜 이유를 묻지만, 손담비는 찬바람만 쌩하니 마음을 풀 기색을 보이지 않고 있다.

두 사람 다 앞 치마를 두르고 있는 것으로 미루어 주방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듯해 보인다. 극중 푸드스타일리스트라는 직업을 가진 효진이 차씨네 가족들을 사로잡을 비장의 요리를 선보이려던 계획이 서울 때문에 어긋나게 된 것은 아닌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편, 달봉(박형식 분)과 강재(윤박 분)까지 합류하며 두 여자의 갈등이 차씨 형제의 싸움으로 번지는 것은 아닌지 호기심을 낳는다. 퇴근한 강재를 끌어안으며 자신의 서러운 심정을 토로하는 효진의 표정을 바라보는 달봉과 서울의 얼굴은 그만 어안이 벙벙할 지경이다.

순봉씨네로 들어와 살기 시작하면서부터 서울을 도우미처럼 부려먹던 효진을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달봉과 권원장 부부의 눈치를 살피며 효진을 원장댁으로 데려가려는 강재가 서로 어떤 반응을 보일지,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들을 위한 형제들의 서로 다른 반응도 궁금증을 일게 하는 대목이다.

시작부터 효진과 차씨 집안 사람들의 동거가 녹록지 않아 보이는 가운데, 철없는 마마걸 효진이 시댁 식구들에게 적응해갈지, 아니면 차씨 집안 사람들이 4차원 민폐녀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효진에게 적응해 갈지, 좌충우돌 바람 잘 날 없는 차씨네 집안 이야기가 이번 주 안방극장을 떠들썩하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가족끼리 왜 이래'는 자식들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이 시대의 자식바보 아빠가 이기적인 자식들을 개조하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불효소송'을 중심으로, 좌충우돌 차씨 집안의 일상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웃음과 감동으로 전할 휴먼가족드라마다.

'가족끼리 왜 이래'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