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신성록, '왕의 얼굴' 현장 속 브이 포즈 대결 눈길서인국-신성록, '왕의 얼굴' 현장 속 브이 포즈 대결 눈길

Posted at 2014. 12. 9. 11:0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서인국', '신성록' 모습이다. ⓒKBS미디어 제공

반전 매력으로 귀여움을 뽐내고 있는 서인국과 신성록의 브이 포즈 대결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KBS 2TV 특별기획드라마 '왕의 얼굴'(극본 이향희, 윤수정, 연출 윤성식, 차영훈, 제작 왕의 얼굴 문화산업전문회사, KBS미디어)이 서인국(광해 역)과 신성록(도치 역)이 카메라를 향해 장난기 어린 브이 자를 그리고 있는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인국은 갓과 도포를 단정하게 차려 입은 조선의 꽃도령으로 변신해 극중 진지한 광해와는 상반되는 귀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방금 '컷'을 외친 직후에 찍힌 듯 짙은 눈썹 아래의 눈매는 강인한 의지를 가진 광해 그대로지만 브이 자를 그린 양손과 한껏 장난기를 머금은 입매는 정쟁의 한복판에 놓인 왕자보다는 후원을 뛰어다니며 노는 소년에 가깝다.

정인인 가희(조윤희 분)를 구하기 위해 폐서인을 선택하고 그 결과로 궁 밖으로 쫓겨나면서도 아버지 선조(이성재 분)를 걱정하며 꿋꿋함을 보여준 청년 광해의 모습이 드라마 밖 연신 해맑게 웃는 얼굴로 포착돼 서인국의 실제 모습과 겹쳐 보인다.

한편, 극중 백정의 자식으로 태어나, 역병이 도는 마을에서 가족을 잃고 개혁파 양반 정여립(최철호 분)을 만나 귀천 없는 대동한 세상을 꿈꾸게 된 도치 역의 신성록은 야심가의 카리스마에서 살짝 빠져 나온 얼굴로 카메라를 향해 조심스럽게 브이 자를 그리고 있다.

소매 밖으로 반만 살짝 내민 손가락과 금방이라도 카메라 너머로 농담을 던질 것만 같은 표정은 앞으로 펼쳐질 비극의 한 축을 맡고 있는 인물이기에는 마냥 천진난만해 보인다.

극 중 '용의 형상을 한' 광해와 '승냥이의 상'을 한 도치의 이색 브이 포즈 대결이 드라마 속 관상가로서의 재능 대결을 펼치게 두 사람의 모습에 관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용이 하늘로 솟아올라가듯 흐트러짐 없는 기세를 가진 남자 광해와 험난한 야생의 삶을 견디며 거칠어진 삶 가운데도 아이처럼 여린 구석을 가진 남자 도치, 두 사람이 사랑과 왕좌를 두고 어떤 대결 구도를 그려가게 될 지 앞으로 보여줄 '상남자'로서의 매력이 여심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