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 웃음만발 촬영현장 공개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 웃음만발 촬영현장 공개

Posted at 2014. 12. 24. 09:41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 촬영현장 모습이다. ⓒ삼화네트웍스 제공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시청률 1위를 달리고 있는 '가족끼리 왜 이래'의 웃음꽃 만발한 촬영현장이 공개됐다.

4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자랑하며 안방극장 '절대 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KBS 2TV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극본 강은경, 연출 전창근, 제작 (주)삼화네트웍스)'의 화기애애한 촬영현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배우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폭소를 터뜨리며 실제 가족같은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다. '연기의 신'인 중견 배우들마저 NG를 유발하게 만든 코믹 씬에 다들 배를 잡고 함박 웃음을 짓는 모습이 '개그콘서트' 촬영장을 방불케 한다.

배우들을 배꼽 빠지게 한 문제의 장면은 지난 37회 방송에서 김서라(미스고 역)가 견미리(허양심 역)의 여고 시절 별명인 "빤쓰 고무줄"을 크게 외치며 과거사를 들추는 씬으로, 웬만한 코미디 대본 못지않게 '개그감 폭발'하는 대사에 연기 고수들까지 웃음을 참지 못하게 만들었다.

중후한 매력을 자랑해온 유동근(순봉 역)의 파안대소부터 웃음보가 제대로 터진 양희경(순금 역), 얼굴이 빨갛게 될 때까지 웃음을 그칠 줄 모르는 모습이 실제 부부처럼 닮은 김정난(영설 역)과 김정민(중백 역), 도도한 극중 캐릭터와 달리 당장이라도 구를 듯 배를 잡은 김서라와 '엘레강스'는 제쳐두고 한바탕 폭소를 터뜨리는 견미리까지, 우리네 가족 모임을 꼭 닮은 즐거운 촬영장 분위기야말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게 만든 일등공신이다.

이처럼 훈훈한 현장 분위기는 후배 연기자들을 이끌어주는 중견 배우들에 힘입은 바 크다. 연기의 달인인 중견 배우들이 드라마의 중심축을 담당하며 솔선수범하여 가족같은 분위기를 조성한 덕분에, 후배 배우들 역시 진짜 아버지와 어머니를 대하듯 푸근한 분위기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남다른 팀워크를 다질 수 있었다.

서로 끌고 당겨주며 촬영장에서 또 하나의 가족드라마를 만들어 가고 있는 '가족끼리 왜 이래' 팀이 타의추종을 불허하는 막강 호흡으로 시청률 고공행진을 어디까지 이어갈 수 있을지 안방극장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가족끼리 왜 이래'는 자식들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이 시대의 자식바보 아빠가 이기적인 자식들을 개조하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불효소송'을 중심으로, 좌충우돌 차씨 집안의 일상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웃음과 감동으로 전할 휴먼가족드라마다.

'가족끼리 왜 이래' 38회는 27일(토)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