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류현진, 초특급 괴력의 예능감 발산'런닝맨' 류현진, 초특급 괴력의 예능감 발산

Posted at 2014. 12. 28. 11:04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런닝맨' 프로그램 모습이다. ⓒ런닝맨 제공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SBS '런닝맨'에 출격, 세 번째 방문에 걸맞는 초특급 괴력의 예능감을 발산할 예정이다.

28일 방송될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 227회 분에는 최근 가장 핫한 야구선수 류현진과 강정호가 출연, '런닝맨' 2014년 마지막 특집 방송 '공포의 외인구단' 편을 그려낼 예정이다. 세계적인 메이저리거들과 함께하는 가장 강력하고 화끈한 2014년 마무리 방송인 셈이다.

무엇보다 이날 류현진은 전 세계를 아우르는 거물급 스포츠 스타의 모습과는 달리 친근하고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뿜어내며 촬영장에 등장, 시선을 집중시켰다.

벌써 세 번째 '런닝맨' 출연인 까닭에 멤버들과는 이미 두터운 친분이 쌓인 상태. '런닝맨' 멤버들의 뜨거운 환호 속에 등장한 류현진은 촬영이라는 부담감이 전혀 없이 '초고속 친화력'을 드러내며 멤버들과 동화된 모습을 선보였다. 익숙한 듯 친근한 태도로 멤버들과 인사를 나누며 반가움을 드러내는 등 여유로운 예능감을 마구 뿜어낸 것.

그 뿐만 아니라 류현진은 동계훈련 콘셉트로 이어진 이번 미션에서 극강의 괴력을 발휘하며 초특급 메이저리거의 파워를 과시했다.

이전 미션과는 달리 9시간이라는 제한 시간 내에 여러 장소를 옮겨 다니며 미션을 완성해야 했기에 긴장감이 극에 달할 수밖에 없던 상황. 오프닝에서 여유만만하게 승리를 자신했던 류현진은 숨 돌릴 틈 없는 극한의 레이스에 아연실색하기도 했지만, 미션 끝까지 멈추지 않는 승부욕을 펼쳐냈다.

특히, 류현진은 수영장에서 진행된 미션에서 온 몸을 날려 물에 뛰어드는 모습으로 멤버들은 물론 현장 스태프들까지 깜짝 놀라게 했다. 미끄러지고 넘어지고 물에 흠뻑 젖으면서도 시종일관 웃음을 잃지 않은 채 레이스를 즐기는 류현진의 모습에 기립 박수까지 쏟아졌다는 귀띔이다.

그런가 하면 류현진은 이날 함께 출연한, 메이저리그 진출을 앞두고 있는 동갑내기 단짝 강정호를 직접 섭외,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실제 동계훈련에 임하듯 최선을 다하면서도, 예상치 못한 몸 개그를 펼쳐내며 '메이저리그급' 웃음 폭탄을 만들어냈다. 야외 예능 버라이어티에서는 쉽게 볼 수 없던 두 사람이 선보일 환상의 파워와 예능감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 측은 "류현진 선수가 벌써 ‘런닝맨’ 세 번째 방문이어서 그런지 완벽하게 멤버들과 조화를 이뤘다"라며 "그 어느 때보다 극한의 동계 훈련 미션이었지만, 초특급 메이저리거답게 에너지 넘치는 레이스를 펼쳤다"라고 전했다.

한편, '더 강력해진 완전체 몬스터' 류현진과 '최강 신예 메이저리거' 강정호가 출연하는 '런닝맨' 227회 '공포의 외인구단' 편은 오는 28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