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신혜, '피노키오' 뒤꿈치 피투성이 모습 포착배우 박신혜, '피노키오' 뒤꿈치 피투성이 모습 포착

Posted at 2014. 12. 30. 11:1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피노키오' 프로그램 모습이다. ⓒ아이에이치큐 제공


배우 박신혜의 뒤꿈치가 피투성이가 된 모습이 포착됐다.

SBS 수목드라마 스페셜 '피노키오(박혜련 극본/ 조수원 연출/ 아이에이치큐 제작)' 측은 30일 생고생 중인 최인하(박신혜 분)와 그의 뒷모습을 바라보는 기하명(이종석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인하는 손에 핫팩을 꼭 쥐고 볼에 대고 있는데, 그의 벌겋게 달아오른 손과 표정이 추운 날씨를 고스란히 전달해줘 이목을 집중시킨다. 하지만 인하의 눈빛에서는 무언가를 서둘러 찾는 듯한 다급함만이 느껴져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더불어 인하의 양말 위로 새어 나오고 있는 새빨간 피가 눈길을 끈다. 인하는 흥건하게 젖어 나오고 있는 피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그저 신발 한쪽을 구겨 신은 채 주차장 이곳 저곳을 뛰어다니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무엇보다 하명은 사방팔방으로 뛰어다니고 있는 인하의 뒷모습을 가만히 바라보고 있는데, 그의 눈빛에서 인하를 안쓰러워하는 마음이 느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하지만 하명은 그런 인하의 다급한 행동을 이해라도 하는 듯 지켜보고만 있어 상황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이는 찬수(이주승 분)를 위해 고군분투 하는 인하의 모습으로, 앞서 지난 14회에서는 로사(김해숙 분)와 차옥(진경 분)으로 인해 찬수가 여론몰이의 피해자가 돼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어 이번 주 방송에서는 찬수를 위해 조사에 박차를 가하는 하명-인하-범조(김영광 분)-유래(이유비 분)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 이에 과연 네 사람이 찬수를 여론몰이에서 구해내기 위해 어떤 방법으로 취재를 펼쳐나갈지, 결정적 증거를 찾아 로사 여사와 차옥의 횡포를 막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피노키오' 제작사 측은 "15회에서 하명-인하가 여론몰이의 희생자가 된 찬수(이주승 분)을 돕기 위해 조사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라면서, "특히 15, 16회는 연속 방송을 통해 두 시간 동안 눈 뗄 수 없는 긴장감과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니 이번 주에도 ‘피노키오’에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종석-박신혜-김영광-이유비가 주연을 맡은 '피노키오'는 거짓이름으로 사는 남자와 거짓말을 못하는 여자의 청춘 성장 멜로로 매주 수, 목 오후 10시 SBS를 통해 방송된다. 오는 2015년 1월 1일(목) 15, 16회가 연속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