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류덕환, '현장토크쇼 택시'서 "빅뱅 멤버 될 뻔했다" 깜짝 공개배우 류덕환, '현장토크쇼 택시'서 "빅뱅 멤버 될 뻔했다" 깜짝 공개

Posted at 2010. 10. 14. 21:18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류덕환' 모습이다. ⓒtvN 제공

5년 만에 브라운관에 컴백한 배우 류덕환이 데뷔 후 처음으로 예능 프로그램에 도전해 오는 14(목) 밤 12시 방송되는 tvN의 '현장토크쇼 택시'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 놓는다.

이날 '류덕환' 편에서는 아역배우 출신으로 폭 넓은 연기를 펼친 소신있는 연기관은 물론 지금의 류덕환을 있게 한 연기자 지인들과의 뒷얘기, 연애담까지 유쾌하고 진솔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특히 '빅뱅' 멤버가 될 뻔한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 예정이다. 6살 때 데뷔한 류덕환은 '뽀뽀뽀'에 고정출연하며 춤과 노래 등 다양한 끼를 발산해 주목을 받았다. 이때 '뽀뽀뽀'에서 춤과 노래 지도를 담당한 선생님들이 아역들을 모아서 그룹을 만들었는데, 그 그룹에서 지드래곤과 함께 활동을 했다는 것이다. 특히 당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촬영장을 발칵 뒤집었었다.

류덕환은 "그때 당시가 2000년이어서, 그룹명을 '밀레니엄 아이들'이라고 지었다가, 얼마 뒤 CITY OF ANGEL의 약자 COA라고 바꿨다"며 "지용(지드래곤)이는 랩을 맡았고, 나는 팀의 리더였다"고 전했다. 지역 축제는 물론 HOT 콘서트 때 오프닝 무대에도 설 정도로 활발한 활동을 했고 그러던 중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사장 눈에 띄어 지드래곤과 함께 가수 제의를 받았다며, 류덕환은 "춤과 노래도 좋아했지만 연기를 하고 싶은 마음이 더 커서 가수의 길을 포기하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들려줬다.

연기 인생에 큰 도움을 준 연기자들과의 얽힌 일화도 만날 수 있다. 류덕환은 "아역시절 때 가장 큰 원천이 열등감이었다"며 "다른 친구들보다 더 잘하려고 했고, 늘 이기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전했다. 이어 열등감에 빠지게 했던 인물이 누구냐는 질문에 "영원한 라이벌이자 친구인 문근영"을 꼽아 눈길을 끌기도. 또 "연기는 타고나야 한다"는 송강호에게 "연기는 노력하면 더 잘할 수 있다"고 거침없이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가 열띤 토론까지 이어졌던 해프닝도 들려줄 예정이다.

촬영장을 눈물 바다로 만든 류덕환과 아버지에 얽힌 스토리도 공개된다. 연기를 반대하셨던 아버지와 사이가 좋지 않았는데, 아버지가 '천하장사 마돈나' 등 시사회장을 직접 찾아주시며 조금씩 서로 마음을 열게 됐지만 끝내는 화해를 하지 못한 채 아버지가 갑작스런 사고로 돌아가셨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맡은 배역에 몰입하기 위해 혼자 방을 얻어 생활하는 등 ‘연기천재’로 불릴 수 밖에 없는 노력의 흔적들도 엿볼 수 있다.

한편, 5년 만에 브라운관 컴백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류덕환은 현재 OCN의 TV시리즈 '신의 퀴즈'에서 건방진 천재 외과의 '한진우' 역을 맡아 '국내 드라마에서는 없었던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내고 있다'는 호평을 받으며 열연을 펼치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