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스타4', 불꽃 튀는 신경전 '캐스팅 오디션' 본격 돌입'K팝 스타4', 불꽃 튀는 신경전 '캐스팅 오디션' 본격 돌입

Posted at 2015. 1. 18. 09:2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K팝 스타4' 프로그램 모습이다. ⓒK팝스타4 제공


SBS 'K팝 스타4'가 3인 심사위원들의 불꽃 튀는 신경전을 예고하는 제4라운드 '캐스팅 오디션'에 본격 돌입한다.

18일 방송될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시즌4(이하 K팝 스타4)' 9회에서는 본선 3라운드 '팀미션 서바이벌' 무대를 마무리 짓고, 솔로, 듀엣 혹은 팀을 이룬 참가자들의 본격적인 '캐스팅 오디션'이 시작된다.

'캐스팅 오디션'은 YG-JYP-안테나뮤직을 대표하는 양현석-박진영-유희열 심사위원이 참가자들을 직접 선택하는 방식인 만큼 심사위원들의 미묘한 기싸움과 의외의 캐스팅 결과가 재미를 안겨줄 전망이다.

이와 관련 지난 16일 SBS 공식 홈페이지와 포털사이트 네이버 TV캐스트에 올라온 'K팝 스타4' 9회 예고 영상에는 '캐스팅 오디션'에 임하는 심사위원들의 신경전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정해진 순서대로 캐스팅 권한이 주어진 상황에서, 심사위원들이 맘에 든 참가자를 우선순위로 데려오기 위해 와일드 카드를 써가며 뺏고 뺏기는 '캐스팅 전쟁'을 펼쳐낸 것.

총 36명의 '본선 3라운드' 합격자 중 절반만이 살아남을 수 있는 '캐스팅 오디션'에서 과연 어떤 참가자가 누구의 선택을 받아 캐스팅 될지 관심이 모아질 수밖에 없는 셈이다.

뿐만 아니라 오늘 방송될 9회에서는 'K팝 스타4'에서 가장 큰 두각을 드러내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정승환과 박윤하가 듀엣을 결성,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마음을 울리는 감성과 천상의 목소리로 그동안 라운드를 거치며 깊이 있는 가요 감성을 드러내던 두 사람이 이번에는 어떤 하모니를 선보이고 어떤 심사 위원에게 캐스팅 될지 초미의 관심사인 것.

또한 '엉뚱 발랄' 반전 매력의 서예안과 '여고생 래퍼' 지유민의 의외의 조합에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특히 9회 예고 영상에는 연이은 참가자들의 눈물과 반전들도 살짝 공개돼 그 결과를 더욱 예측하기 힘들게 만들고 있다.

그런가하면 심사위원들은 "절반이 떨어지는 혹독하고 무서운 라운드"라고 '캐스팅 오디션'을 설명하면서도, 계속된 참가자들의 뛰어난 기량에 "어쩜 그렇게 잘해", "야 큰일났네 이거 어떻게 해야 하지?" 등 탈락자 배출에 고충을 털어놨다.

상상 이상의 감동을 안겨줄 참가자들의 무대와 예상치 못한 반전 캐스팅의 충격 예고에 'K팝 스타4' 9회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18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