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상경, '가족끼리 왜 이래' 망연자실 모습 화제배우 김상경, '가족끼리 왜 이래' 망연자실 모습 화제

Posted at 2015. 1. 24. 10:2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 프로그램 모습이다. ⓒ삼화네트웍스 제공


김상경의 망연자실한 모습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KBS 2TV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극본 강은경, 연출 전창근, 제작 (주)삼화네트웍스)'의 김상경(태주 역)이 김현주(강심 역) 옆에서 넋을 잃은 표정으로 포착돼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상경은 초점 없는 눈과 산발한 머리에 말 그대로 '나라 잃은' 표정을 하고서 부루퉁하니 앉아 있다. 까다로운 '문상무'가 흐트러진 옷 매무새를 다듬는 것도 잊은 채 망연자실 앉은 모습이 영 심상치 않다.

강심은 그런 태주의 눈치를 흘끔 살피는 중이고, 마주 앉은 강재(윤박 분)와 달봉(박형식 분)도 실의에 빠진 '매형'을 바라보며 좌불안석이다.

지난 방송의 말미 '속도위반'한 건 아니냐며 다그치는 순봉씨(유동근 분)에게 강심은 임신한 게 맞다고 덜컥 거짓말을 해버렸고, 예상치 못한 임신 선언에 차씨 삼 남매를 비롯 예비신랑인 태주마저 황당한 난관에 부딪힌 상황이다.

순봉씨의 병세가 위중해지기 전에 결혼식을 올리려던 강심의 조바심이 다사다난한 애정전선에 또 다른 위기를 자초한 셈.

산 넘어 산, 간신히 프러포즈에 성공한 태주와 강심 커플이 양가 상견례를 거쳐 무사히 식장에 입성하나 했더니, 강심의 느닷없는 거짓말에 두 사람 모두 일생일대의 고비를 맞고 말았다.

태주를 넋 나간 꼴로 시름에 젖게 한 사연이 무엇인지, 설마 상의 없는 임신 선언으로 강심과 한바탕 육탄전을 벌인 것은 아닌지, 태주와 강심 커플의 스펙터클한 러브스토리가 한결같은 '꿀잼'을 선사하며 주말 저녁 피로회복제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인다.

'가족끼리 왜 이래'는 자식들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이 시대의 자식바보 아빠가 이기적인 자식들을 개조하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불효소송'을 중심으로, 좌충우돌 차씨 집안의 일상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웃음과 감동으로 전할 휴먼가족드라마다.

한편, 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 46회는 24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