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하녀들', 픽션과 논픽션 넘나드는 전개 눈길드라마 '하녀들', 픽션과 논픽션 넘나드는 전개 눈길

Posted at 2015. 2. 4. 12:29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하녀들' 프로그램 모습이다. ⓒ드라마하우스-코너스톤 제공


JTBC 조선연애사극 '하녀들(극본 조현경/연출 조현탁/제작 드라마하우스, 코너스톤)'이 여타 드라마와 다른 행보로 시청자들을 이목을 사로잡고 있어 화제다.


발칙하면서도 깊이있고, 무거운 듯 코믹한 전개로 시청자들을 밀고 당기는 일명 '밀당 드라마'로 강한 흡입력을 보이고 있는 것.

'하녀들'은 실존인물 이성계(이도경 분)와 이방원(안내상 분) 부자 사이의 갈등이 팽배했던 조선 초기를 배경으로 해 무게감을 더하는 것은 물론, 양반에서 하녀로 좌천된 정유미(국인엽 역)와 고려부흥결사단 '만월당' 등의 입체적인 캐릭터들 및 에피소드로 픽션과 논픽션을 넘나드는 쫄깃한 전개를 펼쳐나가고 있다.

무엇보다 하녀로 전락한 정유미에게 현실을 인식시키기 위해 돼지죽을 먹일 정도로 잔혹한 노비 오지호(무명 역)는 나쁜 남자의 매력을 발산, 그에게 숨겨진 사연들이 하나씩 수면위로 떠오를 예정으로 앞으로 더욱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이어질 것을 예고했다.

여기에 말 한 마디로 남편 박철민(허응참 역)을 휘어잡는 안방마님 전미선(윤씨부인 역)의 파워와 남자 홀리기의 대가 전소민(단지 역)의 치명적인 매력, 조선의 모든 여성을 향한 이이경(허윤서 역)의 능청스러움과 눈치 제로 개똥이(전수진 분)의 순박한 재미까지. 드라마 곳곳에 자리한 코믹요소는 극의 긴장을 완화하며 시청자들을 들었다 놨다 하고 있다는 평.

뿐만 아니라 정유미, 김동욱(김은기 역)의 애절한 신분불사 로맨스와 잔인하고 발칙한 하녀들의 세계는 잠시라도 채널을 돌릴 수 없는 몰입도를 선사하며 보는 이들의 오감을 만족시키고 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정유미는 아버지의 죽음을 파헤치기 위해 어머니의 묘소로 향했고 오지호(무명 역)가 몰래 그녀의 뒤를 밟는 모습으로 5회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하녀들'은 매주 금.토 밤 9시 45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