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연서, '빛나거나 미치거나' 폭넓은 캐릭터로 눈길배우 오연서, '빛나거나 미치거나' 폭넓은 캐릭터로 눈길

Posted at 2015. 2. 11. 10:0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오연서' 모습이다. ⓒ웰메이드이엔티 제공


갈수록 깊어지고 넓어지는 배우 오연서의 연기력이 놀랍다.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 김선미, 연출 손형석 윤지훈)'의 주인공 오연서가 회를 거듭할수록 폭넓은 캐릭터의 면모를 선보이고 있는 것.

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 7회에서 신율(오연서)은 귀엽고 능청스런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빼앗은 것에 이어, 어제 전파를 탄 8회 방송 분에서는 애절한 멜로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극의 재미를 더욱 배가 시켰다.

특히 위독한 왕소(장혁)를 살리기 위해 만병초를 씹어 약초키스를 하는 장면에서 신율은 절절한 눈빛 연기를 펼쳤다. 이어 목숨을 걸고 만병초를 씹은 것을 질책하는 백묘(김선영)에게는 뜨거운 눈물로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며 멜로를 완벽히 소화했다.

목숨이 위태롭더라도 사랑하는 이를 살리고자 하는 여인의 마음을 수준급으로 연기한 것은 물론, 오연서의 캐릭터 소화력이 얼마나 넓어졌는지 알 수 있었던 대목.

오연서는 이제 예쁘기만 한 배우가 아닌, 하나의 작품에서 여러 장르를 소화하며 매회 발전하는 연기자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로맨틱 코미디와 멜로를 보여준 오연서가 앞으로 또 어떤 연기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