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송협회, '케이블SO EBS2 재송신 중단 철회' 성명한국방송협회, '케이블SO EBS2 재송신 중단 철회' 성명

Posted at 2015. 2. 12. 15:0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사회/문화소식



케이블SO는 EBS 다채널방송의 재송신 중단을 철회하라


한국방송협회는 2015년 2월 11일 개국한 EBS 다채널방송을 가입자들이 시청할 수 없도록 재송신을 임의로 중단한 케이블업계의 부당행위를 규탄하며, 재송신 중단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는 지난 1월 29일 방송통신위원회를 방문해 기술적 오류 발생 가능성을 이유로 EBS 다채널 방송에 대해 인위적 신호 변경을 가함으로써 아날로그 케이블에서 재송신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후 지난 2월 7일 티브로드 계열 방송사인 수원방송지역(수원·화성·오산 방송권)에서 EBS가 다채널 시험 방송을 하고 있는 10-2번을 차단한 것을 시작으로 2월 10일에는 C&M 계열의 강남방송(강남구 방송권)이 10-2번을 차단했다. 심지어 2월 11일 EBS 다채널 방송 개국 이후에는 전국적으로 10-2번을 거의 전면 중단하는 만행을 저지르고 있다.

케이블SO업계는 기술적 오류 발생 가능성을 내세워 인위적으로 신호변경을 하겠다고 하나, 이미 수차례의 실험방송을 통해 다채널방송의 기술 검증을 완료한 바 있다. 또한 십여년 전부터 영국, 미국, 독일, 프랑스 등 세계 각국에서 지상파 다채널방송이 안정적으로 방송되고 있어, 기술적 오류를 핑계 대는 것은 억지에 불과하다.

지상파 다채널방송에 대한 케이블SO업계의 인위적 차단 조치로 인해 EBS의 다채널 방송을 시청할 수 없는 가구는 무려 4백만 가구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렇게 되면 초중등 교육 프로그램을 비롯하여 영어, 통일교육, 다문화 등 EBS MMS의 다양한 프로그램은 대다수 국민들에게 그림의 떡으로 전락할 것이다. 결국, EBS 다채널 방송을 통한 사교육비 절감과 교육 격차 해소라는 박근혜 정부의 서민 정책은 무력화될 수밖에 없다

한국방송협회는 아직 발생하지도 않은 기술적 오류 가능성을 이유로 시청자의 보편적 시청권을 방해하는 행위에 분노한다. 시청자들이 EBS 채널에의 접근권을 보장 받을 수 있도록 EBS 다채널 방송 재송신 중단에 대한 즉각적인 원상회복을 촉구한다.

이와 함께 방송통신위원회와 미래창조과학부는 정책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케이블TV협회의 위법적인 행동에 대한 강력한 제재 조치 등 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2015년 2월 12일
한국방송협회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