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메디컬 범죄수사극 '신의 퀴즈', 여심 잡아 시청률 고공 행진OCN 메디컬 범죄수사극 '신의 퀴즈', 여심 잡아 시청률 고공 행진

Posted at 2010. 10. 17. 11:1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신의 퀴즈'의 출연진 모습이다. ⓒOCN 제공

국내 최초 메디컬 범죄수사물로 화제를 모은 OCN 10부작 TV시리즈 '신의 퀴즈'가 20~30대 여성시청층을 꽉 잡으며,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5일(금) 밤 10시 방송된 '신의 퀴즈' 2화 '잃어버린 아이돌의 도시' 편이 2030 여성시청률이 최고 1.47%(AGB닐슨 기준)까지 치솟으며,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가구시청률에서도 평균시청률 1.03%, 순간최고시청률 1.35%를 기록하며, 전체 연령대에서 고른 관심과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신의 퀴즈'는 케이블 작품으로는 이례적으로 게시판에 100여 건의 넘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으며, 방송 전후에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는 등,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신의 퀴즈 공식 홈페이지와 블로그 등에서는 "능청스런 류덕환, 숨막히는 스릴이 압권", "볼수록 끌리는 드라마, 10화까지 닥본사할 것 같다", "배우들의 맛깔나는 대사, 탄탄한 극본이 돋보인다" 등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이처럼 여성층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이유로, 제작진은 5년 만에 브라운관에 돌아온 연기파 배우 '류덕환(한진우 역)'의 맛깔 나는 연기를 꼽고 있다.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장르이지만, 건방지면서도 밉지 않는 유쾌한 천재의사 캐릭터가 여성시청층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천하장사 마돈나'의 아역 이미지에서 완전히 벗어나, 훈남으로 성장한 류덕환의 매력적인 외모도 한 몫하고 있다는 평가이다.

특히, 2화에서는 자신감 넘쳐 보이는 천재외과의 '한진우'가 귀를 움켜쥐고 괴로워하는 모습이 드러나며, 앞으로 한진우의 숨겨진 개인사도 흥미진진하게 전개될 예정이다.

카리스마 넘치는 여형사 '윤주희(강경희 역)', 깐깐한 실력파 여부검의 '박준면(조영실 역)' 등 강한 여성들의 등장 또한 인기몰이의 요인으로, 가녀리고 의존적인 여성에서 벗어나 주도적으로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멋진 캐릭터들이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고 있다.

한편, 2화 '잃어버린 아이돌의 도시' 편 에서는, 최고의 여성아이돌 그룹 멤버가 돌연사하면서, 그 속에 숨겨진 희귀병과 연예계의 추악한 진실을 파헤쳤다. 사회 부조리와 병폐를 고발하면서 시청자들을 더욱 몰입하게 했고, 1화 특별 출연한 김태우에 이어, 충무로 명품배우 '김병옥'이 우정 출연하면서, 극에 더욱 깊이를 더했다.

'신의 퀴즈'는 ‘한국대 법의관 사무소’의 엘리트 의사들이 미궁에 빠진 의문의 죽음을 추적하며, 사건의 비밀을 밝히고 수사하는 과정을 담은 10부작 HD TV시리즈로 매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