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연서, '빛나거나 미치거나' 팔색조 연기로 화제 몰이배우 오연서, '빛나거나 미치거나' 팔색조 연기로 화제 몰이

Posted at 2015. 2. 24. 11:0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오연서' 모습이다. ⓒ웰메이드-빛나거나미치거나 캡쳐


배우 오연서의 팔색조 연기가 시청자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 연출 손형석)'의 주인공 오연서가 캐릭터의 다양한 면면을 매회 완벽히 소화하며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것.

오연서는 단아하고 청초한 매력의 청해상단 부단주 '신율'로 뭇 남성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때로는 귀엽고 능청스러운 반면, 사랑스럽고 어여쁜 여인의 모습은 남녀노소 시청자들의 사랑을 끌기 충분하다.

뿐만 아니라 이제 막 두근거리는 사랑을 시작한 여인의 모습을 표현하며 얼굴에 옅은 미소와 홍조를 보여준 오연서의 모습은 안방극장을 설렘 가득하게 만들었다.

여성스러운 '신율'의 모습에 반해 개봉에서 온 '개봉이'의 모습은 늠름하기까지 하다. 오연서는 '개봉'을 연기하며 말투는 물론 걸음걸이를 조금씩 변화, 남장여자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냈다는 평이다.

특히 '왕소(장혁)'과 호흡을 맞추며 코믹하고 능청스러운 장면을 만들어내는 모습에 시청자들은 오연서에게 숨겨진 또 다른 매력을 발견할 수 있었다.

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를 통해 오연서가 보여준 연기는 이뿐만이 아니다. ‘신율’이라는 캐릭터는 지성과 지혜, 지략을 겸비한 캐릭터.

오연서는 극 중 황제인 '정종(류승수)'과 대면하는 장면은 물론, '황보여원(이하늬)'와 맞서서도 한치의 물러섬이나 주눅듦이 없이 당당한 신여성의 면면을 보여주고 있다.

오연서는 이처럼 다양한 면면을 지닌 캐릭터의 특성을 살려 '신율'이라는 역할을 완벽히 소화해내고 있다.

수많은 작품 속에서 단편적인 성격의 캐릭터로 점철되어왔던 여주인공의 모습을 과감히 탈피, 코믹과 로맨스, 멜로는 물론 남장여자에 강단 있는 신여성의 모습까지 연기해냈다.

한편 이제 막 중반으로 접어든 작품을 더욱 빛내며 본격적으로 로맨스와 시련을 동시에 겪어나갈 오연서의 모습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