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하녀들', 추리본능 깨우는 미스터리 3가지드라마 '하녀들', 추리본능 깨우는 미스터리 3가지

Posted at 2015. 2. 25. 11:28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하녀들' 프로그램 모습이다. ⓒ드라마하우스-코너스톤 제공


JTBC 조선연애사극 '하녀들(극본 조현경/연출 조현탁/제작 드라마하우스, 코너스톤)'이 시청자들의 숨겨왔던 추리 본능을 깨우고 있다.

자체 최고 시청률 3.5%(수도권 유료가구 광고제외 기준)를 기록하며 화제의 중심에 선 드라마 '하녀들'이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미스터리 요소들로 시청자들의 구미를 더욱 자극하고 있는 것. 이에 놓쳐서는 안 될 드라마 속 추리 포인트들을 짚어봤다.

▶ 정유미 아버지 전노민의 억울한 죽음, 그 내막은?!

정유미(국인엽 역)는 억울한 죽음을 당한 아버지의 누명을 풀기 위해 하루하루 고군분투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아버지가 남긴 유서의 비밀을 풀고 고려부흥단체 만월당의 정체를 알아내는 등 진실에 조금씩 다가가고 있는 상황. 때문에 정유미가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어낼 수 있을지 회를 거듭할수록 긴장감을 모으고 있다.

▶ ​안내상의 숨겨진 혈육 찾기! 진짜 서자는 누구?

지난 방송에서 안내상(이방원 역)은 자신에게 숨겨진 혈육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 본격적인 핏줄 찾기에 나서며 새로운 사건의 시작을 알렸다. 박철민(허응참 역)과 손을 잡고 은밀히 알아보던 중 찾아낸 유력 후보로 오지호(무명 역)가 지목되어 시청자들을 기함케했다. 이에 안내상의 진짜 서자는 오지호가 맞을지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 ​기녀 이채영의 본색은 무엇일까?

김갑수(김치원 역)와 은밀한 관계를 갖고 있는 이채영(가희아 역)은 이제 그를 넘어 왕 안내상에게까지 손을 뻗는 야망을 드러내고 있다. 단순히 부를 얻는 것에 그치지 않고 그 이상을 보는 그녀의 수상한 행보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처럼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드라마 '하녀들'은 이제 중반부를 넘어서며 그동안 쌓여왔던 궁금증들이 본격적으로 풀릴 것을 예고해 더욱 높은 관심을 끌어내고 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는 역모로 죽은 아버지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왕 안내상과 마주한 정유미의 모습에서 엔딩을 맞아 다음 방송에 대한 본방사수의 유혹을 더했다.

추리 드라마보다 더 쫄깃하고 긴장감 넘치는 JTBC 조선연애사극 '하녀들'은 매주 금.토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