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씨네21 '검열의 광풍이 몰아친다' 기사 유감"영진위, "씨네21 '검열의 광풍이 몰아친다' 기사 유감"

Posted at 2015. 3. 5. 11:3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사회/문화소식



씨네21 (993호, 2015.3.3 온라인 배포) 일부 기사에 대한 영진위의 입장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김세훈)는 지난 2015.02.04(수), 2015.03.02(월) 두 차례에 걸쳐 영화상영등급분류면제추천제도 및 예술영화전용관 운영지원사업 관련 일부 언론보도에 대한 위원회의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씨네21(제993호, 2015.02.24 발행)은 2015.03.03(수)에 온라인을 통해 해당 발행호의 '검열의 광풍이 몰아친다' 제하 기사를 재배포하였습니다. 해당 기사에 대한 위원회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기사는 "(위원장이) 등급분류 면제추천의 소관부서를 기존의 '예술영화 인정 등에 관한 심의소위원회'에서 9인 위원회로 바꾸고, 심사 없이 면제 추천할 수 있는 4개 조항을 삭제하려고 한다"라는 자신의 말에서 한 발짝 물러선 셈이다 라고 했으나, 위원회는 동 제도의 운영 상 문제점 및 내부 행정절차 파악을 위한 검토와 개선 방안 모색을 하였을 뿐, 기사 내용과 같이 동 제도의 운영에 관한 그 어떤 방안도 확정하여 발표한 적이 없기에, 기사 내용은 사실과 전혀 다릅니다.

또한 기사는 위원장이 "자동면제추천 조항을 삭제하겠다는 게 아니라 심사없이 면제 추천할 수 있는 4개 조항의 문구를 수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면서, '검열의 불씨가 완전히 사그라지지 않은 건 분명하다'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만, 위원장은 이미 1차 간담회(2015.02.02)에서 자동면제추천조항의 삭제, 9인위원회를 통한 영화제 상영작 심의 등과 같은 내용이 전혀 없음을 밝혔고, 특히 기사에서 지적한 2차 간담회(2015.02.10)에서도 자동면제추천조항의 삭제 등 일부 언론보도 내용이 사실과 전혀 다르다는 것을 재차 직접 밝혔기에 기사의 주장은 사실과 다릅니다.

그 밖에도 기사는 "영화 경력이 전혀 없는데 영화 진흥 사업을 구상하고 실행하는 영진위 사무국장이 된 것을 두고 말들이 무성하다"며, "위원장이 '윗선'으로부터 사무국장 교체 오더를 받고 태도가 돌변한 것이다"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신임 사무국장의 임명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신임 위원장 취임(2014.12.31) 이후 처음 열린 영화진흥위원회 2015년 제1차 정기회의(2015.02.05)에서 만장일치로 의결된 사안입니다.

박환문 신임 사무국장은 영상, 미디어 분야 글로벌 대외 협력전문가로써  다수의 미디어 콘텐츠 및 플랫폼 글로벌 진출과 유통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온 인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특히 빠르게 다변화하는 영화, 영상 플랫폼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한국영화산업의 지속적 성장을 위한 글로벌 시장 진출 및 네트워크 형성에 실질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영상, 미디어 분야 전문가입니다.

또한, 기사는 영화계, 영화인들의 의견이라면서 현 위원장 체제 출범에 대해 매우 악의적이며 일방적인 주장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각기 전문성을 가진 적임자로써 임명된 위원장과 사무국장에 대해 정치적 잣대로 폄하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며, 이에 위원회는 강한 유감을 표하는 바입니다.

기사는 이 외에도 "영진위가 검열과 배급 통제, 두 가지를 무기 삼아 영화계를 강하게 압박하고 있는 모양새가 됐다"라며, 전혀 사실무근인 의혹을 제기하고 있으며, 같은 993호의 '그때 그 시절이 그립나요' 제하 기사에서는 "2015.1 영진위가 영화제 등급분류 면제추천 조항에 대한 개정 방침을 발표한다"라며 전혀 일어나지 않은 일을 기정사실화하는 오류마저 범하고 있습니다.

위원회는 등급분류 면제추천 조항에 대한 개정 방침을 확정하거나, 발표한 적이 전혀 없음을 재차 밝힙니다.

일부 언론의 사실 확인 없는 의혹 제기 보도 등에 대해서는 이미 지난 3월 2일(월) 위원회의 입장을 자세히 밝혔으며, 많은 언론에서 위원회의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위원회는 씨네21(993호)의 온라인 배포(2015.03.03)로 인하여, 위원회 입장 표명 이후에도 여전히 사실과 다른 내용들이 수정 없이 재배포 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입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