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비스트', 泰 팬미팅 성황 '2년 만에 돌아왔습니다'그룹 '비스트', 泰 팬미팅 성황 '2년 만에 돌아왔습니다'

Posted at 2015. 3. 9. 11:5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그룹 '비스트'가 태국에서 팬미팅을 가졌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비스트'가 태국 팬미팅을 열고 아시아 넘버원 케이팝 아티스트다운 식지 않는 인기를 확인케 했다.

비스트는 지난 7일 오후 태국 방콕에 위치한 시암 파라곤 내 로얄 파라곤 홀에서 '2015 비스트 팬미팅 in 방콕'을 열고 팬들과 만났다.

비스트의 이번 태국 팬미팅은 지난 2011년 첫 아시아 팬미팅 투어 이후 약 4년만. 오랜만에 가진 현지 공식 팬미팅인 만큼 이날 공연장에는 약 4천 명가량의 태국 팬들이 현장에 모여들어 열광했다.

본격적인 공연에 앞서 비스트는 약 100여 개의 현지 방송사 및 신문 매체를 상대로 기자회견을 열고 2년만에 갖는 태국 팬미팅에 대한 소감과 포부와 전하며 잊지 못할 시간을 예고했다.

지난 2014년 최고 히트곡 '굿럭'을 시작으로 대대적 팬미팅의 포문을 연 비스트는 이후 '12시 30분'을 포함해 '쇼크(Shock)', '픽션(Fiction)', '쉐도우(Shadow)' 등 주옥 같은 히트곡을 선보여 완벽한 무대매너와 열정적인 무대로 현장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오랜만에 만남인 만큼 태국 현지 팬들과의 돈독함을 더하는 다양한 미니게임도 준비됐다. 공연장을 찾은 관객 중 추첨을 통해 일부 팬들을 무대 위로 초대한 비스트는 '최강 커플 선발전'이라는 타이틀 아래 팬들과 짝을 이뤄 팀 대항 이벤트를 진행했다.

팬들과 한 팀이 된 비스트는 태국의 문화를 주제로 한 퀴즈, 만보기 숫자 채우기 등 팬 사랑이 넘치는 팬서비스를 확인할 수 있는 깨알 같은 미니게임을 선보이며 큰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비스트를 향한 태국 팬들의 사랑이 가득한 '팬 이벤트'가 눈길을 사로 잡았다. 직접 제작한 비스트에 대한 영상물을 상영한 데 이어 현장의 팬 모두가 '우린 어디 안갈꺼야. 약속할게'라고 적힌 피켓을 든 채 비스트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 진한 감동을 더했다.

이에 비스트는 "2년 만에 다시 찾아왔는데도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시고 환대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빠른 시일 내에 다시 한 번 태국에 돌아올 테니 그때까지 기다려 달라. 약속한다"라는 진심 어린 감사의 마음을 전달, 태국 팬들의 뜨거운 함성 속에 성공적으로 팬미팅을 마무리 했다.

성공리에 태국 팬미팅을 마치고 8일 귀국한 비스트는 tvN 새 월화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2' 촬영에 한창인 윤두준을 비롯, 예능, 작곡, 공연 등 다양한 분야를 중심으로 활발한 개별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