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허각, '멜론 라디오' 스타 DJ로 만나다가수 허각, '멜론 라디오' 스타 DJ로 만나다

Posted at 2015. 3. 19. 13:08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가수 '허각' 모습이다. ⓒ멜론 제공


가수 허각이 라디오 DJ까지 장악해 화제다.

최근 미니 3집 '사월의 눈'을 발매해 음원차트를 올킬하고 있는 허각이 '멜론 라디오'의 스타 DJ로 발탁된 가운데 '아들바보' 면모를 과시해 관심을 높이고 있는 것.

19일 NO.1 음악사이트 멜론(MelOn)을 통해 '멜론 라디오'의 스타 DJ인 허각의 첫 방송, '허각의 Hello 발라드'가 공개돼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허각은 미니 3집 '사월의 눈'을 발매하며 1년 5개월 만에 음원차트를 싹쓸이하고 있다. 19일 공개된 '허각의 Hello 발라드'를 통해 DJ로의 활약을 보여주며 청취자들의 귀를 즐겁게 만들고 있다.

그런 가운데 이번 라디오에서 허각은 'DJ 이것 좀 해주세요!'라는 주제로 멜론아지톡을 통해 청취자들의 사연을 받아 답하는 시간을 가지게 됐다. 그는 '허각 씨는 아기 볼 때 어떤 소리를 가장 많이 내시나요?'라는 질문을 받았고, 이에 과연 허각이 어떤 소리로 아들과 소통할지 궁금증이 모아졌다.

이때부터 허각은 아들바보의 면모를 드러내기 시작하며, 아들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한 범상치 않은 비법을 공개해 청취자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저는 제 아들을 볼 때 외계단어라 그래야 되나?"라더니 "호로롤롤로로~"라고 외계 수신호 같은 말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 것.

이와 함께 허각은 "아들이라 그런지 엄마만 봐요ㅠㅠ"라며 자신이 집에 들어가도 엄마만 보고 있는 아들에 대한 서운함을 표시하면서 "아들아 날 좀 봐줘~"라고 아들의 관심구애에 나서 청취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특히 허각은 '브라운아이즈'의 '벌써 일년'을 선곡하면서도 아들을 중심으로 하는 선곡 이유를 내세워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제가 신곡을 낸 시점에서 제 아들이 일년이 딱 된 시점이라서 고민 고민하다가 여러분들께 이 곡을 추천해 드리면 어떠나.."라면서 아들의 돌이 지나서 선곡했다고 이유를 밝혀 아들에 대한 지극한 사랑으로 듣는 이들을 또 한번 웃음짓게 만들었다.

이렇듯 '허각의 Hello 발라드'를 통해 아들을 사랑하는 아버지의 모습으로 듣는 이들의 입가에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더불어 그는 자신만의 사연이 담긴 곡들을 추천해 귀를 기울이게 함과 동시에 청취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색다른 라디오 구성을 따라가며 라디오의 듣는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한편 '허각의 Hello 발라드' 2부는 오는 26일 목요일 정오에 만나볼 수 있다. '멜론 라디오'의 스타 DJ 서비스는 유명 아티스트가 직접 DJ로 변신해 직접 음악을 추천하고 감춰놨던 끼를 발산하며 팬들에게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로, 현재 멜론 앱과 멜론아지톡을 통해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다.

국내 최대 음악사이트 멜론은 다른 곳에서 접할 수 없는 아티스트들의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공, 아티스트들과 팬들의 소통창구로써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