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민호, '라이브 인 홍콩' 전석 매진으로 성황리 마쳐배우 이민호, '라이브 인 홍콩' 전석 매진으로 성황리 마쳐

Posted at 2015. 3. 22. 15:2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이민호' 모습이다. ⓒ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유포리아서울 제공


배우 이민호가 지난 21일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 '이민호 라이브 인 홍콩(LEE MINHO LIVE IN HONGKONG 2015)'를 전석 매직으로 1만 2천 명의 팬들과 함께 성황리에 마쳤다.

이민호의 이번 콘서트는 2014년 열렸던 글로벌 투어 '리부트 이민호'의 앙코르 공연의 일환으로 홍콩에서 열리는 첫 콘서트이다.

그 시작이 성공적인 공연으로 이어지며 현지 매체의 찬사를 이끌어 내었고 공연 전에 열린 기자회견에서는 홍콩의 미디어가 총집합하며 '남신'의 방문을 환영했다.

이날 공연에는 성별, 국적, 나이를 불문하고 몰려든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고, 아시아 각국의 영향력 있는 인사들이 이민호를 보기 위해 방문했다.

또 홍콩 최고의 배우 커플인 장지림, 원영의의 축하 화환이 팬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또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브랜드 쌤쏘나이트 레드, 주대복 등 많은 브랜드가 공연에 참여하며 팬들과 함께 하는 특별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시작부터 축제 분위기였다. 흥에 겨워 일어서는 팬들과 앉히는 안전 요원의 실랑이가 무색할 정도의 꿈같은 공연이 계속됐다.

드라마 '상속자들' OST인 '아픈 사랑'으로 감미로운 목소리와 함께 오프닝 무대를 열었고 홍콩 팬들을 향해 광동어 인사와 함께 유행어로 인사를 전하며 뜨거운 호응을 끌어냈다. 12곡의 노래와 함께 게스트로 참석한 로열 파일럿츠 와의 콜라보레이션까지 완벽한 공연을 선보였다.

'팬 바보' 이민호의 열정은 팬들과 함께 하는 게임에서 빛을 발했다. 언어가 통하지 않는 팬들과의 호흡을 이끌어 내는 방법을 모색해 온 이민호의 아이디어로 시작된 게임은 공연마다 새롭게 선보여 왔었는데 홍콩에서는 문제를 동작으로 설명하는 '몸으로 말해요'라는 코너가 진행됐다.

'한류스타', '남신' 등으로 불리는 이민호가 보여준 적극적인 모습과 친근함, 매너만으로 1만 2천 명이 함께한 홍콩의 밤은 꿈 속에 있는 듯 말 그대로 특별했다.

이민호는 기부 플랫폼 프로미즈(PMZ) 코너로는 직접 준비한 선물을 증정하는 한 편 자신의 반려견을 모델로 프로미즈, 캐주얼 브랜드 게스와 함께 제작한 제품을 선보이기도 했다. 수익금은 기부로 이어질 예정이다.

홍콩 현지 주최사인 지 뮤직 측은 "아레나가 빈틈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꽉 찼다. 관중을 사로잡은 배우 이민호의 매력이 감탄했고 그 열정에 놀랐다"라며 "이민호와 함께 한 홍콩의 밤은 그야말로 특별했다"라고 전했다.

관계자는 "최고의 위치에서 자신의 틀을 깨는 다양한 시도를 통해 전 세계 팬들과 교류하는 모습은 이민호가 '한류를 이끄는 선구자'라 불리는 이유이다"라며 "팬들을 위해 끊임없이 의미 있는 변신을 시도하는 이민호의 노력과 그를 지지하는 팬들에게 박수를 보낸다"라고 전한 바 있다.

한편 한국 영화 최초 200만 관객을 돌파하고 14개국에 수출하는 흥행 성적을 거둔 이민호 주연의 '강남 1970'은 홍콩에서 '강남 흑야(江南黑夜)'로 개봉됐으며 이민호는 현재 신중하게 차기작을 검토 중에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