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 II 프로리그 2015시즌', CJ 2R 1위 독주 '4승 무패''SC II 프로리그 2015시즌', CJ 2R 1위 독주 '4승 무패'

Posted at 2015. 3. 25. 12:09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스포츠소식



CJ 선수단 모습이다.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SK텔레콤 스타크래프트 II 프로리그 2015시즌(이하 프로리그)'의 2라운드 4주차가 대부분 팀의 3:0 승리로 종료됐다.

CJ 엔투스가 4승 무패를 기록해 1위를 독주하고 있으며 삼성 갤럭시, SK텔레콤 T1, 진에어 그린윙스 3팀이 모두 3승 1패를 기록하며 치열한 중위권 경쟁을 벌이고 있다.

삼성 갤럭시는 이번 주 첫 매치에서 저그와 프로토스 카드를 기용해 PRIME에 3:0으로 승리했다. 선봉전에 출전한 이영한(삼성)은 지난 2주차에서 이병렬(진에어)에게 엘리전 끝에 패배해 아쉬운 모습을 보여줬지만, 이날 최병현(PRIME)을 상대로 승리해 부진을 만회하는 데 성공했다.

KT 롤스터는 진에어 그린윙스와의 매치를 위해 최근 개인리그에서 우승한 이승현과 주성욱을 출전시키는 강수를 꺼내 들었다. 하지만, ACE 결정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조성주(진에어)가 주성욱(KT)을 꺾어내면서 진에어 그린윙스가 3:2로 승리했다.

24일(화) CJ 엔투스는 MVP와의 매치에서 3:0으로 승리해 4승 무패 독주를 이어나갔다. 게임1에서 조병세(CJ)가 메카닉을 활용한 플레이를 통해 다승 공동 1위를 유지하던 황강호(MVP)를 제압했으며, 김준호와 한지원(이상 CJ)이 이정훈과 최재성(이상 MVP)을 제압해 팀의 승리를 만들었다.

SK텔레콤 T1와 ST-Yoe의 마지막 매치에서는 이신형(SK텔레콤)이 선봉전에서 강초원(ST-Yoe)에게 승리해 다승 1위를 지켜냈으며, 김지성(SK텔레콤)이 이원표(ST-Yoe)를 상대로 마무리에 성공해 데뷔 4년만에 처음으로 데일리 MVP를 받게 되었다.

한편 한때 다승 1위에 9명이 올라갔을 정도로 치열했던 다승 경쟁은 24일 경기 결과로 어느 정도 정리된 상태다. 이신형(SK텔레콤), 김준호(CJ, 8승 3패), 한지원(CJ, 8승 4패) 세 명의 선수만이 8승으로 공동 다승 1위를 수성한 상황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