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재원, 드라마 '화정' 1문 1답 인터뷰 공개배우 김재원, 드라마 '화정' 1문 1답 인터뷰 공개

Posted at 2015. 3. 26. 14:0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김재원' 모습이다. ⓒ월엔터테인먼트 제공


4월 13일, 첫 방송을 앞둔 MBC 54주년 월화특별기획 '화정'에서 인조 역으로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한 김재원이 '화정' 출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21일, MBC 54주년 월화특별기획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김상호, 최정규/ 제작 (주)김종학 프로덕션)' 측은 캐릭터 컷을 촬영하던 인조 역의 김재원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재원은 '화정'에서 야심가 인조 역을 맡아 드라마 중, 후반의 긴장감을 책임질 예정이다. 그는 '화정'의 중 후반을 책임지게 된 것에 대해 "이전에 출연했던 드라마에서도 중반에 들어간 적이 많다"라며 "특별한 부담감은 없다. 오히려 본 방송을 시청하면서 즐길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정명공주 역의 이연희에 대해 특별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연희 씨가 드라마 '구가의 서'와 영화 '조선 명탐정'을 거치면서 연기 스펙트럼이 눈에 띄게 넓어졌다. 가장 기대된다"라며 남다른 신뢰감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인조에 대한 진지한 접근으로 배역에 대해 깊은 고민이 있었음을 드러냈다. 그는 "역사적 사실들을 내 나름대로의 분석해서 인조라는 인물로 표현하려 한다"라며 "지금까지 저의 미소에서 마음의 평안을 얻으셨다면, 이번엔 좀 다른 감정을 느끼게 될 것이다"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매력 넘치는 '살인미소'의 별칭을 지닌 김재원이 선사할 '新 살인미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시종일관 위트 넘치는 답변으로 웃음을 터트렸던 김재원은 용포를 입은 스스로의 모습에 대해 "지금은 70점이지만 앞으로 더 노력해서 90점이 되겠다"며 자신감 넘치는 포부를 밝혔다.

다음은 김재원과의 1문 1답 인터뷰이다

Q. 김재원의 인조

A. 인조에 대한 수많은 자료를 봤는데, 사실 다른 왕들에 비해 역사 문헌이 가장 짧은 왕 중에 한 명이 아닐까 싶다. 그래서 어떤 역사 문헌을 참고해서 캐릭터를 만들기 난해한 부분이 좀 있었다. 그렇지만 역사적 사실들을 내 나름대로의 분석해서 인조라는 인물로 표현하려 한다.

Q. 신 살인미소의 탄생. 첫 악역 연기에 대해


A. 누군가에겐 선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는 불편한 사람으로 느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상대적인 것 같다. 그렇지만 드라마의 극적 재미를 위해 악인의 느낌을 담아서 연기하려 한다. 기존의 살인미소에 마음의 평안을 얻으셨다면, 이번에는 평안 대신 좀 다른 감정을 느끼게 될 것이다.

Q. 악역과 중반부터 등장


A. 이전에 출연했던 '황진이'나 '내 마음이 들리니'에서도 중반에 들어갔었다. 특별한 부담감은 없다. 오히려 본 방송을 시청하면서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악역 변신에 대해서는 당연히 부담도 된다. 그러나 부담을 떠나서 직접 분석해 구상한 인조로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고, 박수를 받을 수 있다면 오히려 감사하다.

Q. 출연 이전의 '화정' 본 방송 시청 계획

A. 사실 드라마를 본 방송으로 시청한 적이 별로 없다(웃음). 그렇지만 '화정'은 스태프들, 연기자들, 감독님, 작가 선생님 등 많은 분들의 노력과 열정으로 만들어지는 작품인 만큼 빨리 만나 보기 위해선 본 방송 시청이 당연하다. 내가 등장하지 않는 앞부분을 열심히 시청한다면, 다른 분들도 내가 나올 때 시청해주지 않겠는가? (웃음)

Q. 가장 기대되는 배우

A. 기대되는 배우 분들이 너무 많다. 그래도 굳이 한 명을 말하자면, 이연희 씨가 기대된다. 연기라는 것은 운동과 닮았다고 생각한다. 운동도 빠짐없이 계속하다 보면 성장을 하듯이 이연희씨가 '구가의 서'와 '조선명탐정'을 거치면서 연기 스펙트럼이 눈에 띄게 넓어졌다. 가장 기대된다.

Q. 김이영 작가(2002, 숫자로 '내 사랑 팥쥐'), 김상호 감독(2011, '내 마음이 들리니')과 두 번째 만남

A. 김이영 작가님 하고는 연기자를 막 시작했을 때 만났다. 그때는 풋풋한 느낌으로 작품을 만들었다면, 이번엔 예전과 어떤 것이 다를까 하는 기대와 설렘이 있다. 김상호 감독님은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작품에 묻어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다만 조금 걱정되는 건 언제나 최선을 다하시는 만큼 에너지가 금새 고갈될까 봐 걱정이다. 감독님도 나도 몸에 좋은걸 찾아 먹어야겠다(웃음).

Q. 용포 입은 본인의 모습

A. 용포를 입은 오늘 점수는 70점 정도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새로 산 옷이 바로 잘 어울리지 않고 길을 들여야 더 어울리듯이, 지금은 70점이지만 앞으로 더 노력해서 90점이 되겠다.

Q. 화정이 끝난 후 본인의 모습

A. 참 어려운 질문인 것 같다. 계속해서 고민하고 있다. 시청자 분들과 저를 아껴주시는 많은 팬 분들을 보면 늘 내가 부족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그 부족한 부분을 채우려고 노력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노력은 거짓말을 안 한다. 끊임없는 노력을 통해서 시청자들에게 갈수록 볼 재미가 생기는 배우라고 기억되길 바란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