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연서, '빛나거나 미치거나' 다시 없을 여주 등극배우 오연서, '빛나거나 미치거나' 다시 없을 여주 등극

Posted at 2015. 3. 31. 09:14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오연서' 모습이다. ⓒ메이퀸픽쳐스 제공


매일 밤을 눈물로 지새우는 흔한 여인도 아니다. 무턱대고 넓은 오지랖으로 미간을 찌푸리게 만드는 억척스러움도 없다.

종영을 단 3회 앞두고 있는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 김선미 연출 손형석 윤지훈)'의 주인공 배우 오연서가 위기 속에서도 당차고 강인한 캐릭터로 작품 후반부까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신율(오연서)은 청해상단의 위기와 더불어 조금씩 찾아오는 죽음의 문턱 앞에서도 기죽지 않고 난관을 극복해나가고자 애를 쓰며 주인공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소화해냈다.

극 초반, 오연서가 맡은 캐릭터 '신율'은 많은 작품 속에서 등장했던 여주인공들과는 다른 궤를 그리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고려 최고의 신여성으로 자신의 앞날을 개척하며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강직함은 물론, 상대의 수를 읽으며 자신의 패를 과감하게 던지는 배포까지. 지금까지 봐왔던 드라마 속 주인공들의 모습과는 많이 달랐다.

뿐만 아니라, 극의 후반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지금 오연서는 자신의 가족인 청해상단 식구들을 위해 하루를 살아가는 신율을 인상적으로 그려내며 안방극장에 새로 없을 여주인공의 면면의 그려내고 있다.

특히 신율 없이도 모두 함께 잘 살아갈 청해상단과 그 곳을 가족처럼 생각하고 드나들던 왕소(장혁)를 위해 꺼져가는 삶의 불씨를 다잡으려는 신율을 마지막까지 호연으로 표현하고 있다는 평이다.

연인과의 헤어짐으로 풀 죽은 여주인공도, 죽음을 두려워하며 하루하루를 눈물로 보내는 스토리도 없다. '빛나거나 미치거나'의 여주인공 신율과 이를 연기하는 오연서의 모습에서는 그간 보지 못했던 여주인공의 단단한 신념과 삶을 바로잡으려는 의지가 엿보인다.

덕분에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막바지가 되면 의례적으로 찾아오는 눈물 바람과 답보적인 전개를 벗어나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진취적인 여주인공 캐릭터를 얻었다는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마지막회를 단 3회 남겨두고 있는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31일 오후 10시, 22회가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