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스타리그 2011' 결승전, 정명훈 vs 허영무 대격돌'진에어 스타리그 2011' 결승전, 정명훈 vs 허영무 대격돌

Posted at 2011. 9. 17. 14:5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스포츠소식


SKT 정명훈, 삼성전자 허영무 선수 모습이다. ⓒ조성빈 청소년 기자/중앙통신뉴스 자료사진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실시간 전략게임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StarCraft: Brood War)의 대한민국 최고 게이머를 가리는 온게임넷 '진에어 스타리그 2011' 결승전이 17일(토) 오후 6시 용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 야외 특설 무대에서 진행된다.

지난 7월 13일(수) 16강 예선을 개막한 '진에어 스타리그 2011'은 예선전부터 3개월여간 수많은 경기가 진행되며 열기를 더했다.

이번 '진에어 스타리그 2011' 결승전에는 정명훈(SK텔레콤)과 허영무(삼성전자)가 5전 3선승제로 맞붙게 된다. 특히 정명훈은 '스타리그 2회 연속 우승', 허영무는 '가을의 전설, 3년 만의 우승'이라는 이슈로 이미 e스포츠 팬들 사이에서 많은 관심을 끌어왔다.

스타걸 '서연지', '최은애' 모습이다. ⓒ조성빈 청소년 기자

또한, 이날 스타걸 서연지와 최은애가 경기 진행에 도움을 주는 한편 가수 박완규와 걸그룹 '에이프릴키스'가 초대가수로 나서 결승전을 더욱 빛낼 예정이다.

한편, 당일 현장에서는 'VIP 티켓 제공', '우승자와 사진 촬영' 등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진에어의 로고 색인 그린, 블루, 퍼플 색의 옷을 입고 경기장을 찾거나, 환경을 위해 자전거를 타고 경기장을 찾아오는 팬들에게 결승전 VIP 티켓 등을 선착순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진에어 공식 트위터를 통해 경기 스코어를 맞추거나 자신이 응원하는 선수에게 메시지를 보내면 해당 글을 생방송 중 화면으로 소개하고 PSP 등 경품을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진에어 스타리그 2011'의 총상금은 1억 600만 원으로 우승자에게는 상금 4,000만 원, 준우승자에게는 상금 2,000만 원을 지급하게 되며 16강 진출자까지 상금이 각각 차등 지급될 예정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