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BTOB', '헬로 멜로디 인 부산' 성공적으로 마쳐그룹 'BTOB', '헬로 멜로디 인 부산' 성공적으로 마쳐

Posted at 2015. 4. 5. 11:4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그룹 'BTOB' 모습이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BTOB(비투비)'가 첫 지방 단독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비투비는 4일 저녁 부산 KBS홀에서 열린 '헬로 멜로디 인 부산'에서 2천 5백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약 5개월 만에 앙코르 버전으로 치러진 단독 콘서트로 또 한 번 공연형 아이돌 비투비의 저력을 보여줬다.

총 2시간 30여 분 동안 진행된 이번 콘서트는 솔로 및 유닛, 자작곡 무대 등을 포함, 25곡의 라이브 무대를 공개하며 뛰어난 가창 및 퍼포먼스로 비투비의 뛰어난 실력과 가능성을 완벽히 입증해 냈다.

오랜만에 치러진 비투비의 단독 콘서트를 보기 위해 해외는 물론 각지에서 모인 팬들은 '슬로우 블루' 빛 응원봉으로 회장 안을 가득 메우며 비투비의 무대에 열띤 응원을 보냈다.

히트곡 '와우(WOW)'를 시작으로 '급이 다른' 첫 무대의 포문을 연 비투비는 '스릴러', '뛰뛰빵빵'에 이르는 대표 곡들을 열창하며 거침없는 퍼포먼스에도 흔들림 없는 라이브를 선보여 초반부터 관객들에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했다.

비투비는 열띤 무대에 이어 이 날 폭풍우가 몰아치는 악천후 속에서도 공연을 찾아 준 국내외 팬들에게 거듭 감사를 전하며 반가운 인사를 건넸다. 특히 모든 곡의 완벽한 응원법과 떼창을 선보인 열광적인 관객 반응에 감동한 듯 '살아 있네!'라는 부산 사투리로 센스 넘치는 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후 이어진 솔로 무대에서는 아이돌 스타로는 물론 '아티스트'로 한 단계 성장한 멤버들의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이번 부산에서의 콘서트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깜짝 무대들도 이어졌는데 한층 업그레이드된 '미국춤'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강한 남성미를 강조한 프니엘이 첫 개인무대의 시작을 열었다.

'넌 나의 천사'로 첫 콘서트에서 친누나 주(JOO)와의 콜라보를 선보였던 정일훈은 뛰어난 랩을 선보이며 아름다운 백설공주로 변신한 임현식과 깜찍한 무대를 선보였고, 이창섭은 브루노마스와 마크론슨의 '업타운 펑크(UPTOWN FUNK)'를 솔로무대로 꾸며 또 한 번 '음색깡패'의 면모를 과시하며 뛰어난 무대 매너를 선사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어 첫 선을 보인 이민혁과 정일훈의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랩 유닛 무대가 펼쳐졌고 김동률의 '기억의 습작'을 완벽하게 선보인 육성재와 솔로곡 '그 때 그 날처럼'으로 놀랄만한 가창력을 선보인 서은광까지 숨겨진 다채로운 매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발라드와 펑크, 힙합, 댄스를 넘나들며 다채로운 스펙트럼을 선보인 비투비의 단독 콘서트는 이미 데뷔 초부터 진행되어 온 해외 프로모션을 통해서 다져진 실력파 공연형 아이돌 비투비의 진가를 또 한 번 드러냈다.

공연 종료 후, 비투비는 각자의 SNS를 통해 공연을 마친 소감과 감사의 인사를 속속 전했다. 육성재는 "오늘 부산콘 너무 재밌었어요. 서울에서 오신 멜로디는 조심히 올라가구 안전벨트 꼭하기, 집 도착해서 멘션남겨라!"라는 멘트로 색다른 상남자다운 자상한 면모를 보였다.

이민혁은 이번에 최초로 공개된 새로운 랩 유닛 무대에 관해 언급하며 깜찍하게 감사함을 표했고 리더 서은광은 "비투비, 멜로디 모두 혼신의 힘을 다했던 부산콘서트 역시나 너무 즐거웠습니다. 진짜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가 되었던 느낌" 이라며 "난 오늘 민혁이 일훈이 콜라보 무대가 너무 멋있어서 수퍼 입덕, 둘이 앨범 내라"라는 귀여운 팬모드의 멘트를 더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첫 단독 콘서트 ‘헬로 멜로디 인 부산'을 성공리에 마친 비투비는 최근 일본에서 발표한 오리지널 싱글 '미래'로 오리콘 주간 2위에 오르며 새로운 한류 루키로 떠올랐고, 오는 4, 5월에는 일본에서의 단독 콘서트로 이 열기를 이어간다.

또한 멤버 육성재는 오는 27일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학교' 여섯 번째 시리즈인 새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의 남자 주인공 '공태광' 역으로 낙점, KBS 학원드라마 신드롬의 새로운 타자로 첫 출발을 앞두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