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연서, 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 종영 소감 전해배우 오연서, 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 종영 소감 전해

Posted at 2015. 4. 7. 09:0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오연서' 모습이다. ⓒ웰메이드예당 제공


종영을 앞두고 있는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 김선미 연출 손형석 윤지훈)'의 주인공 배우 오연서가 시청자들에게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6일 경기도 이천에서 '빛나거나 미치거나' 마지막 야외촬영에서 오연서는 "이렇게 드라마가 끝나게 돼서 굉장히 섭섭한 마음이 더 큰 거 같아요. 율이가 굉장히 똑똑하고 다부지고 강한 캐릭터여서 저도 영향을 많이 받은 것 같고, 사랑도 많이 받았던 것 같아요. 개봉이도 많은 사랑 받게 돼 너무 기뻤던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많은 사랑 주셔서 감사하고 또 좋은 작품으로 만나 뵀으면 좋겠습니다. '빛나거나 미치거나'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저 오연서도 많이 응원해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시청자들에게 소감을 전했다.

종영 소감과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아리따운 신율 분장을 한 채, '감사합니다'라고 적힌 플랜카드를 들고 끝까지 환하게 웃음을 지어 보인 오연서의 모습이 담겨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배우 '오연서' 모습이다. ⓒ웰메이드예당 제공


마지막 촬영에서 오연서는 상대 배우인 장혁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끝까지 자신의 역할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 촬영에 오케이 싸인이 나자마자 스태프들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아끼지 않았으며, 끝까지 피곤한 기색 없이 씩씩한 모습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오연서는 가을의 끝 무렵부터 초봄까지 추운 날씨에 진행된 촬영에도 불구하고 매회 촬영을 완벽히 소화하며 주연배우로서 자신이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해 임했다고.

특히 촉박하게 진행됐던 촬영으로 지쳤을 법도 했겠지만 늘 현장에서는 파이팅 넘치는 모습을 보여 동료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기운을 북돋워 주기도 했다.

한편 끝까지 주연배우로서 열연을 펼친 오연서의 모습은 7일 오후 10시에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월화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