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EXID', '위아래'에서 '아 예'로 인기 이어져걸그룹 'EXID', '위아래'에서 '아 예'로 인기 이어져

Posted at 2015. 4. 16. 16:3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걸그룹 'EXID' 모습이다. ⓒ예당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EXID(이엑스아이디)'가 컴백 후 음원 강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대세 걸그룹의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EXID의 두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아 예(Ah Yeah)'가 컴백 3일째인 15일 오후 2시 기준 멜론 등 주요 음악 사이트 실시간 음원 차트 최상위권에서 굳건히 순위를 지키고 있다.

여기에 수록곡 '아슬해'와 함께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도 '역주행의 신화'를 쓰며 롱런의 저력을 보이고 있는 '위아래'까지 총 3곡이 TOP100안에 포진, 대세 걸그룹으로서 입지를 굳히며 더 이상 '원 히트 원더(One hit wonder)' 그룹이 아님을 다시금 입증한 것.

앞서 EXID는 지난 13일 '아 예(Ah Yeah)'를 비롯한 신곡 5곡과 기존 곡 2곡 총 7곡이 실린 두 번째 미니앨범으로 돌아왔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래퍼 LE가 전곡 작사, 작곡에 이름을 올린 것은 물론 그 동안 트러블메이커, 쥬얼리 등 타 가수들의 작업을 통해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프로듀싱 역량을 뽐냈다.

LE는 히트 메이커 신사동호랭이와 힘을 합쳐 다른 걸그룹과는 차별화되는 EXID만의 친숙함과 개성이 탑재된 앨범을 완성했다는 평이다.

타이틀곡 '아예'는 펑키한 리듬과 시원한 후렴구, 재치 있고 개성 있는 가사와 확실한 후크가 인상적인힙합 댄스곡으로 적극적이지 못한 남자에게 "아~예~"라고 답하며 조금 더 다가와 달라는 속마음을 통해 EXID의 시크함과 발랄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특히 골반과 종아리를 활용한 안무가 묘한 중독성을 일으키며 '위아래' 안무 못지않은 시선을 사로잡는다.

'아 예'와 함께 마지막까지 타이틀곡 후보였던 '아슬해'는 귀를 사로잡는 테마라인이 돋보이는 미디움 템포 곡으로 '위아래'의 전작 '매일 밤'에서 선보인 서정적인 EXID의 감성을 잘 나타냈다. 여기에 최근 '복면가왕'으로 주목 받은 메인보컬 솔지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LE의 개성 있는 음색의 랩이 매력을 더한다.

한편 EXID는 14일 SBS MTV 음악 프로그램 '더 쇼'를 통해 첫 컴백 무대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방송 직후 멤버들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응원 와주신 팬 분들, 그리고 본방 사수 해주신 팬 분들 모두 감사드려요! 앞으로 이어질 '아예' 활동 잘 부탁드려요"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향후 EXID는 각종 음악 방송 및 다양한 창구를 통해 '아 예(Ah Yeah)'로 활발한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