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진, 생일 앞두고 특별한 봉사활동 '감동'배우 박해진, 생일 앞두고 특별한 봉사활동 '감동'

Posted at 2015. 4. 22. 10:1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박해진' 모습이다. ⓒ더블유엠컴퍼니 제공


배우 박해진이 생일을 앞두고 특별한 봉사활동에 나섰다.

지난 20일(월) 박해진이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아동양육시설인 혜심원을 직접 찾아가 아이들과 행복한 추억을 나눈 것.

그는 태국 팬들이 자신의 생일마다 그곳의 어려운 학교들을 찾아다니며 냉장고, 학비, 학용품, 옷 등을 지원해준다는 사실을 접하고 선행을 함께 하고 싶은 마음에서 이번 봉사활동에 동참하게 됐다.

혜심원은 박해진이 오랜 후원을 한 수서아동복지센터의 아이들이 가는 시설 중 한곳으로 복지센터의 지인의 소개로 찾게 됐다.

이날 박해진은 아이들을 위해 물방울쇼, 풍선쇼, 마술, 인형극 등을 준비했고 아이들 모두가 환호성을 지르며 공연을 즐겁게 관람했다.

평소 아이를 좋아한다고 정평이 난 그는 아이들과 더욱 행복한 시간을 가지며 특별한 추억을 남겼다.

아이들을 위해 밥차와 과일, 치킨, 닭강정을 준비한 박해진은 또 하나의 선물을 준비했다. 절친한 사진작가 2명을 초대, 아이들과 선생님, 봉사자들의 사진을 일일이 찍어 사진 액자를 만들어 걸어주기로 약속했다.

이는 아이들에게 하나뿐인 가족사진을 선물하기 위한 박해진의 깊은 마음 씀씀이에서 비롯된 아이디어다.

박해진은 혜심원 아이들이 더 큰 꿈을 꾸고 자랐으면 하는 마음에 방 전체 도배에 어두운 방을 밝혀줄 전등과 오래된 가전제품 교체는 물론 아이들의 학원비와 등록금까지 총 5,000만 원을 지원했다.

더불어 그는 재정 상황이 어려워 배움을 포기한 아이들의 후원자가 되기로 약속했다.

봉사활동 후 박해진은 "여기 모인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이고 꿈이다. 꿈에 투자하는걸 아까워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궁금한 게 많은 아이들의 지식을 채워줄 좋은 자원봉사 선생님들이 많이 나타났으면 한다"라며 무료로 아이들을 가르쳐줄 선생님들의 지원을 바라는 마음을 드러냈다.

짧은 시간이지만 그새 정이 든 박해진과 아이들은 헤어지는데만 30분이 넘는 시간이 걸렸고 아이들은 박해진이 떠나는 차를 보고 가지 말라며 아쉬워해 박해진을 비롯한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뿐만 아니라 박해진은 같은 날 상하이의 한 아동복지센터 'BABY의 집'에도 기저귀와 분유, 과자들을 보냈다.

박해진의 마음이 전해진 'BABY의 집'은 가족이 없고 아픈 아이들이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여 수술 전, 후 회복을 돕고 치료 받은 아이들은 향후 복지센터의 도움을 받아 입양되게끔 지원하는 민간자선단체 시설.

이미, 수술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꾸준한 지원을 해온 박해진의 따뜻한 마음이 한국을 넘어 중국까지 전해져 훈훈함을 배가시키고 있다.

한편 현재 박해진은 중국 드라마 '남인방-친구'의 촬영을 마치고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