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씨엘씨', '페페' 활동 마무리 '아쉬움 담은 소감'걸그룹 '씨엘씨', '페페' 활동 마무리 '아쉬움 담은 소감'

Posted at 2015. 4. 22. 11:3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페페' 비하인드 현장 필름 모습이다. ⓒ유튜브 캡쳐


'에이틴'으로 스페셜 활동 중인 걸그룹 '씨엘씨(CLC)'가 데뷔 타이틀곡 '페페(PEPE)'의 활동을 마무리하며 팬들에게 아쉬운 소감을 남겼다.

씨엘씨는 22일 오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데뷔 타이틀곡 '페페'의 공식 프로모션 활동 마무리에 나선 비하인드 현장 필름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씨엘씨는 지난 16일 Mnet '엠카운트다운' 현장을 배경으로 발랄한 대기실 일상모습을 공개한 것은 물론 '페페' 활동 마무리에 나선 멤버들의 아쉬운 속마음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특히 공개된 영상을 통해 씨엘씨는 방송에 올라가기 전, 긴 대기 시간을 버티는 그들만의 깨방정 대기 노하우 공개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리더 오승희는 씨엘씨 멤버들의 무대 위 포인트 제스쳐들을 ‘매의 눈썰미’로 포착, 마치 다섯 멤버들을 한 눈에 보는 듯한 소름 돋는 묘사로 폭소를 자아냈다.

또 깜찍한 굴욕샷도 두려워하지 않은 채 카메라 앞에 바짝 밀착한 최유진, 장승연은 독보적인 러블리 비주얼 뒤 숨겨놓은 털털한 비글돌의 면모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무대를 마치고 내려온 씨엘씨는 아쉬운 막방 소감을 전하며 팬들의 서운함을 달래기도 했다. 씨엘씨는 "(데뷔곡 활동이) 너무 행복하고 즐거웠다. 마지막 무대라니 믿기지 않지만 앞으로도 무대를 보여드릴 기회가 많을 것 같다'라며 씩씩하게 다음 만남을 예고했다.

이어서 막내 예은은 '페페' 속 자신의 파트가사를 인용, '잘가라 베이비'라는 위트 넘치는 랩으로 기분 좋은 마지막 인사를 건네 팬들을 웃음짓게 했다.

이처럼 데뷔 타이틀곡 '페페'로 성공적인 데뷔 곡 활동을 마무리 지은 씨엘씨는 활동 내내 쏟아진 팬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지난 16일 신곡 '에이틴'을 발표하고 추가 보너스 활동에 돌입했다.

페페와 최종 타이틀곡의 자리를 두고 경쟁을 펼친 것으로 알려진 신곡 '에이틴'은 소울풀한 레트로 댄스장르 ‘페페’와는 또 다른 매력을 지닌 아날로그 신스의 깜찍한 고백송.

6-70년대 모타운 사운드와 80년대 신스팝을 절묘하게 접목한 '에이틴'은 제목처럼 평균연령 18세걸그룹 씨엘씨의 순수하고 짜릿한 사랑을 트렌디한 사운드로 담고 있다.

특히 '오빠가 좋아, 너무너무 좋아' 등 수줍고도 당찬 가사는 이 곡의 절대적인 매력포인트로 이어져 현재 '페페'에 이어 음악 팬들의 좋은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