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채수빈, '파랑새의 집' 신입사원 적응과정 시작배우 채수빈, '파랑새의 집' 신입사원 적응과정 시작

Posted at 2015. 4. 25. 10:2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채수빈' 모습이다. ⓒ토인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채수빈의 험난한 신입사원 적응과정이 시작됐다.

KBS 주말드라마 '파랑새의 집'에서 속 깊은 긍정의 아이콘 한은수 역을 맡아 사랑스러운 매력을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채수빈의 극 중 새로운 회사 생활에 적응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 컷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주 방송된 '파랑새의 집'에서는 은수(채수빈 분)가 우여곡절 끝에 베스트 글로벌 공모전에 당선돼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동안 취업준비를 하며 피자집 알바를 전전하던 은수에게 이번 프로젝트 참여는 여러모로 큰 기회. 그러나 새로운 일의 시작은 큰 희망이 되기도 하지만 좌충우돌, 고단한 적응기간은 필수다. 그러한 힘든 적응기간 속 웃음을 잃지 않는 채수빈의 촬영 모습이 공개됐다.

25일 채수빈의 소속사 토인 엔터테인먼트에서 공개한 사진 속에서는 이러한 신입사원의 고단함이 잘 묻어난다. 익숙하지 않은 정장과 구두를 장착하고 양 손에는 커피 캐리어를, 그리고 한 쪽 겨드랑이에는 여러 물품들을 낀 채 걸어가는 채수빈의 모습은 보는 것만으로 안쓰러움을 전해준다.

거기에 더해 더 이상 손 쓸 여유 공간이 없는 상황에서 출입증을 기계에 찍어야 되는 고난이도 미션이 남아있다. 결국 커피 캐리어를 입에 문 채 출입증을 기계에 찍는 채수빈의 모습은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높이면서도 일에 적응하고자 하는 열정 또한 느끼게 한다.

그러나 잠시 촬영 대기 시간 동안 밝게 웃고 있는 채수빈의 모습은 행복 바이러스를 전해주는 은수 모습 그대로 보는 이에게 웃음을 전염시킨다. 신입사원으로 우왕좌왕할 수 밖에 없지만 열심히 적응하려는 은수의 현재 모습은 신인 배우 채수빈에게도 남다른 느낌으로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은수의 새로운 시작과 함께 이야기 전개 변화를 예고하며 흥미를 더하고 있는 '파랑새의 집' 19부는 25일 오후 7시 55분에 방영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