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정은, '여자를 울려' 명품 연기 이유 있었네배우 김정은, '여자를 울려' 명품 연기 이유 있었네

Posted at 2015. 5. 1. 10:3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김정은' 모습이다. ⓒ방송 캡쳐


MBC '여자를 울려' 속 배우 김정은의 명품 연기에는 이유가 있었다.

리얼한 액션과 진한 모성애를 선보이며 주말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하고 있는 김정은의 연기 변천사가 뜨겁게 회자되고 있다.

SBS '파리의 연인'으로 명실공히 로코퀸으로 거듭난 김정은은 그동안의 러블리함을 잠시 내려두고 한층 섬세한 감성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장악하기 시작했다. 무엇보다 진지함과 코믹함을 넘나드는 팔색조 열연으로 다시없을 김정은표 정덕인을 탄생시키고 있다는 평.

1996년 MBC 25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김정은은 다수의 작품에서 활약하며 깊이 있는 연기 내공을 다져나갔다. MBC '해바라기'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기 시작하면서 '가문의 영광', '파리의 연인',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울랄라 부부' 등을 통해 전 국민을 사로잡은 그녀는 늘 새로운 모습을 선보여왔다.

특히 매 작품에 있어 철저한 사전준비와 캐릭터를 위해 스타일 변신까지 서슴치않던 김정은은 ‘파리의 연인’으로 일찍이 연기 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의 영예를 얻는 등 남다른 행보를 걸어왔다. 이러한 그녀의 발자취와 뜨거운 연기 열정은 명품 연기의 원천임을 짐작케 하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도 김정은은 전직 여형사이자 밥집을 운영하는 정덕인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해 액션스쿨과 요리 수업을 병행해왔으며 직접 관할 파출소를 찾아가는 열의까지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에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종횡무진 활약을 펼쳐온 김정은이 ‘여자를 울려’를 통해 또 한 번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김정은은 남편 인교진(황경철 역)의 외도 사실을 알게 되면서 애절한 눈물로 슬픔을 표현, 안방극장마저 울린 폭풍열연을 펼쳐 화제를 모았다.

변신을 두려워하지 않는 김정은은 2일 오후 8시 45분 MBC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