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뉴이스트', 북미 대장정 마무리 '3천 명 팬과'그룹 '뉴이스트', 북미 대장정 마무리 '3천 명 팬과'

Posted at 2015. 5. 7. 15:5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그룹 '뉴이스트' 모습이다. ⓒ플레디스 제공


그룹 '뉴이스트'의 북미 대장정이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뉴이스트는 남미, 유럽에 이어 5월 2일부터 시작된 첫 북미투어를 통해 약 3,000명에 달하는 북미 팬들과의 뜻깊은 만남을 가졌다.

2일 뉴이스트가 헤드라이너로 초청된 Toronto Kpop Con이 캐나다 토론토에 있는 메트로 토론토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행사에서는 패널, 댄스 워크숍, 아티스트 MD 판매, 팬클럽 커뮤니티 등 케이팝과 관련된 다양한 활동이 진행되었으며, K-culture라고 흔히 일컫는 한국 문화와 K-pop에 관련된 캐나다 토론토 내 최초 행사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본 행사는 Toronto Kpop Con이 주최했고 뉴이스트의 소속사 플레디스와 전세계 음악 팬들의 수요 측정을 기반으로 한 콘서트 메이킹 플랫폼 마이뮤직테이스트가 공동 기획했다.

뉴이스트를 통한 한류의 북미 진출은 캐나다 전역 지역방송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연 당일 토론토 지역 최대 방송사 cp24는 뉴이스트와 생방송 인터뷰 진행했다. 뉴이스트는 인터뷰를 통해 K-pop과 다양한 한국 문화에 대해서 알렸다.

다음날인 3일 미국 텍사스주 달라스에서 1,500명 객석을 꽉 채운 뉴이스트 두번째 공연이 성황리에 진행됐다.

본 투어는 뉴이스트 유럽투어를 기획한 콘서트 메이킹 플랫폼 마이뮤직테이스트를 통해 성사된 첫 북미 투어이기도 하다. 이를 기념하여 코어 팬들이 뉴이스트와 마이뮤직테이스트 플랫폼을 친구들에게 소개하고 공연에 초청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반응은 매우 뜨거웠다. 지속적으로 뉴이스트의 공연을 요청했던 3천 명의 북미 현지 팬들은 마침내 공연이 성사되자 열광적인 응원과 성원으로 답했다. 이는 북미 현지의 관심을 한몸에 받는 뉴이스트를 공연 할 수 있게 한 3천 명에 달하는 북미 현지 팬들의 공연 요청 덕분이다.

본 투어가 성공적으로 막을 내리면서 뉴이스트의 해외 팬 규모와 공연 수요가 훨씬 크다는 사실이 증명됐다. 뉴이스트 소속사 플레디스 관계자는 "북미 지역에 뉴이스트 팬이 이렇게 많을 줄 몰랐다'며 '팬이 있는 지역이 있다면 어디든 가보려 한다, 현재 팬 수요를 기반으로 하반기 북미 혹은 남미 투어를 기획 중이다"라고 밝혔다.

마이뮤직테이스트는 팬 수요 측정 콘서트 메이킹 플랫폼으로, 팬의 공연 요청을 시작으로 공연 수요 파악 및 기획 하는 신개념 공연 기획 패러다임이다. 마이뮤직테이스트는 유명 음악잡지 롤링스톤에서 호평했던 힙합 아이돌 그룹 '블락비' 유럽투어 '블락 파티 인 유럽(Block Party in Europe)'을 진행한 바 있다.

뉴이스트 북미투어 성료에 이어 '마이뮤직테이스트'는 29일 YG 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 '에픽하이' 미국 LA 공연을 진행한다. 티켓은 현재 절찬리에 판매 중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