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희-서강준, '화정' 속 애틋한 아이컨택 포착이연희-서강준, '화정' 속 애틋한 아이컨택 포착

Posted at 2015. 5. 12. 11:52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화정' 프로그램 모습이다. ⓒ김종학프로덕션 제공


이연희(정명공주 역)와 서강준(홍주원 역)의 애틋한 아이컨택이 포착됐다.

한층 풍부해진 스토리와 다양해진 캐릭터, 그리고 로맨스까지 버무려지며 제2막을 화려하게 연 MBC 54주년 월화특별기획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김상호, 최정규/ 제작 (주)김종학프로덕션)' 측은 12일, 모든 걸 포기한 듯 넋을 잃은 이연희와 거침없이 바다에 뛰어든 서강준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9회에서는 정명(이연희 분)과 주원(서강준 분)이 목숨을 걸고 일본 유황의 큰 손 이다치(오타니 료헤이 분)를 통해 유황을 밀수하려다 발각되는 내용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정명과 주원은 서로의 목숨을 구해주며 흥미진진한 재회로 로맨스의 물꼬를 텄다. 정명이 밀수를 성사시키기 위해 이다치를 자극하여 위험에 처하자, 주원은 "나는 이 나라에 통신사로 왔소. 외교사절을 건드렸을 때 그 책임은 알고 있소?"라는 말로 정명을 구한다.

겨우 밀거래가 성사되었지만 밤에 유황을 주고 받는 현장에서 발각되자 정명은 주원에게 "살아서 날 구하라고" 라고 말하고 모든 죄를 뒤집어 썼다. 빨리 구해내지 않으면 사형을 당할 처지라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 가운데 공개 된 스틸 속 정명과 주원은 애틋한 눈빛으로 서로를 마주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주원은 정명을 위해 물 속에 자신의 몸을 기꺼이 내던진 모습.

정명은 두 눈 가득 눈물이 고인 채, 간절한 눈빛으로 주원을 바라보고 있어 둘 사이의 로맨스가 한층 발전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본 장면은 경상남도 마산에서 촬영된 것으로 이연희와 서강준은 장시간 물속에서 무릎을 꿇고 촬영을 이어가는 투혼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이 과정에서 이연희와 서강준은 서로를 살뜰하게 살펴주며 챙겨 남다른 '케미' 커플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에 '화정'의 제작사는 "화주커플(화이+주원)의 한층 더 가까워진 모습이 공개된 만큼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다"라고 밝힌 뒤 "앞으로 '화주커플'과 함께 새로운 인물들이 투입되는 만큼 한 층 더 흥미진진해 질 '화정'을 기대하셔도 좋다"라고 전했다.

'화정'은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여러 군상들을 통해 인간이 가진 권력에 대한 욕망과 질투를 그린 50부작의 대하사극으로 12일 오후 10시 MBC를 통해 10회가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