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손창민, KBS 드라마 '착않여' 종영소감 전해배우 손창민, KBS 드라마 '착않여' 종영소감 전해

Posted at 2015. 5. 15. 10:41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착하지 않은 여자들' 프로그램 모습이다. ⓒ착하지않은여자들 캡쳐


KBS2 수목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이 24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극 중 손창민은 국내 최대 출판사의 대표 '이문학' 역으로, 직설적이고 거침없는 성격이지만 도지원(김현정 역)에게만은 일편단심 순애보를 보여줬다.

그는 도지원과의 달콤하고 로맨틱한 연애 끝에 결혼했고, 마지막에는 둘째 아이의 이름을 고민하는 모습으로 행복한 결말을 맺었다.

이에 손창민은 "제가 맡았던 '이문학'은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인물이었고 그래서 저에게는 더 신선하고 매력적으로 다가왔던 것 같습니다. 가족 같은 분위기에서 촬영한 '착하지 않은 여자들'은 봄 햇살처럼 따뜻하고 포근한 작품이었습니다. 긴 시간동안 함께 고생한 모든 제작진과 선후배 동료님들께 감사드리며 그동안 많은 사랑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라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착하지 않은 여자들'에서 손창민은 젠틀한 매너와 듬직한 모습은 물론, 낭만적인 사랑으로 '로맨티스트'의 정석을 보여주며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