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시즌3' 차태현-데프콘, 무인도 낙오자 최후의 결전'1박 2일 시즌3' 차태현-데프콘, 무인도 낙오자 최후의 결전

Posted at 2015. 5. 17. 11:4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1박 2일 시즌3' 프로그램 모습이다. ⓒ1박2일시즌3 제공


'1박 2일 시즌3' 차태현과 데프콘이 무인도 낙오자를 가리기 위해 보트 위에서 최후의 결전을 벌인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 시즌3)'는 충청남도 호도로 떠나는 '무소유 여행' 마지막 이야기와 최고의 지성인들이 모이는 서울대학교에서 배움을 체험하는 '서울대 가다'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보트에 탄 차태현과 데프콘의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주 나 홀로 무인도 취침을 할 사람을 뽑는 잠자리 복불복 게임이 진행돼 차태현과 데프콘의 마지막 결전만이 남은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차태현이 제작진으로부터 어떤 이야기를 듣고 무언가 결심을 한 듯 결연한 표정을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그 옆에는 데프콘이 눈을 질끈 감은 채 긴장감에 괴로움을 표하고 있는 듯해 과연 이후에 무슨 일이 벌어질 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이는 무인도로 떠날 최후의 1인을 뽑는 선발전 모습이 공개된 것으로, 마지막 2인으로 남겨진 차태현-데프콘은 무인도로 향하는 보트에 탑승하라는 제작진의 말에 불안함을 감추지 못하며 보트에 올라탔다. 이어 제작진이 두 사람의 몸에 밧줄을 꽁꽁 묶어주며 빨리 풀고 탈출하는 사람이 낙오를 피할 수 있다고 전하자, 차태현-데프콘은 금방 전의를 불태우며 필사의 혈투를 예고했다.

스틸 속 차태현과 데프콘은 엄청난 집중력을 보이며 밧줄을 풀고 있는데, 이와 함께 어둠 속에 덩그러니 놓인 텐트가 게임에 대한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동시에 두 사람의 진지한 모습에서 낙오를 피하려는 필사적인 의지가 느껴져 무인도에서 진정한 무소유를 실천하게 될 주인공이 누가 될 지 게임의 결과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과연 차태현과 데프콘 중 캄캄한 어둠 속에서 나 홀로 무인도 야외취침을 하게 될 사람은 누구일 지, 운명의 무인도 행 배를 탈 주인공은 17일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 시즌3'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김주혁-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정준영 여섯 멤버들과 함께하는 '1박 2일 시즌3'는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 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