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연석, '맨도롱 또똣' 재벌남 공식 깼다배우 유연석, '맨도롱 또똣' 재벌남 공식 깼다

Posted at 2015. 5. 21. 09:2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유연석' 모습이다. ⓒ맨도롱또똣 캡쳐


배우 유연석이 기존 '백마 탄 왕자' 재벌남의 공식을 깼다.

유연석은 MBC 수목드라마 '맨도롱 또똣(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홍균, 제작 본 팩토리)'에서 능청스럽다가도 사랑스러운 제주 '청정남' 백건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맨도롱 또똣'에서 유연석은 재력, 외모, 매너, 말발 등 모든 것을 갖춘 재벌3세이자 레스토랑 오너 셰프 역을 맡았다. 언뜻 보기에 기존 '로코물'에서 빠질 수 없는 전형적인 '완벽남'처럼 보인다. 하지만 유연석은 까칠하고 각 잡힌 왕자가 아닌 단순하고 철없는 베짱이 '백건우'를 표현해냈다.

극 중 유연석은 첫사랑 서이안(목지원 역)이 제주도에 있다는 이유만으로 덜컥 그곳에 레스토랑을 열었다. 그런 자신을 버리고 떠난 서이안에게 섭섭해 하면서도 "나 제주 갈까?"라는 그의 말 한마디에 뛸 듯이 기뻐했다. 결국 가게 문까지 닫고 설레며 저녁 식사를 열심히 준비했다.

또한, 강소라(이정주 역)가 시한부 인생을 산다고 오해를 하고 있는 유연석은 그에게 헐값에 레스토랑을 넘겨 주기도 했다. 유연석은 강소라를 토닥이며 "빨리 죽지마. 죽지마 정주야"라며 눈물까지 글썽여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유연석은 백건우 역을 통해 그동안 차갑고 시크한 모습으로 그려져 왔던 기존 재벌 캐릭터들의 틀을 깼다는 평이다. 이에 방송 초반부터 무공해 매력을 선보이며 '건블리', '꽃셰프', '청정남', '아낌없이 주는 건우' 등 다양한 수식어를 낳았다. 또한, 앞으로 펼쳐질 강소라와의 본격 로맨스에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맨도롱 또똣' 4회는 21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