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화정', 향후 반전 포인트 3 공개드라마 '화정', 향후 반전 포인트 3 공개

Posted at 2015. 5. 25. 11:4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화정' 프로그램 모습이다. ⓒ김종학프로덕션 제공


배우 차승원이 강한 조선을 위해 명과 대적하기 위해 만든 화기도감에서 조성하의 책략으로 대형 사고가 터져 '화정'의 극적 긴장감이 고조된 가운데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시청자들의 눈과 귀가 쏠렸다.

지난 19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11.4%, 수도권 13.0%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고수하고 있는 '화정'의 향후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창사 54주년 특별기획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김상호, 최정규/ 제작 (주)김종학프로덕션)' 12회에서는 광해(차승원 분)가 주선(조성하 분)을 압박하다 화기도감에서 사고가 터져 광해가 정치적으로 수세에 몰리는 내용이 방송됐다.

유황가마를 만진 정명(이연희 분)과 책임자 주원(서강준 분)이 체포될 위기에 처하는 것으로 방송이 마무리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앞으로 광해 정명 주원은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까.

▶ 관전 포인트1. 차승원-이연희, 복수 혹은 연대 앞으로의 방향은?

광해가 위기를 돌파하기는 녹록지 않아 보인다. 광해는 주원의 부탁으로 왜에서 온 정명을 화기도감에 장인으로 받아들이고, 그 장인이 만진 가마에서 이상한 가스가 흘러나와 기술자들이 사망하고 백성들까지 대피하는 상황이 된 것. 냉정함을 유지해온 광해가 "화기도감, 내 모든 걸 걸었던 그곳이 망쳐졌어!"라고 절규했듯 해법은 쉽지 않아 보인다. 명의 눈치를 보는 대신들에게 정치적으로 압박까지 받게 된 상황.

앞으로 광해-정명-주원은 '위기공동체'로 함께 해법을 풀어가게 될 전망이다. 주원은 12회 방송에서 인우(한주완 분) 앞에서 자신은 공주마마가 살아있어도 광해와 손을 잡았을 것이라며 광해가 잔혹하더라도 조선의 독립을 위해 필요한 왕이라는 신념을 드러낸 바 있다. 정명 역시 광해에 대한 개인적인 원한을 넘어서 명과 맞서는 신념을 지닌 광해와 연대할 것인지 관심을 높이고 있다. 광해와 정명이 펼쳐나갈 이야기가 앞으로 펼쳐질 첫 번째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다.

▶ ​관전 포인트 2. 차승원-이연희-서강준, 불의에 저항하는 법은?

조선의 광해 위에 명의 사주를 받고 있는 주선이 있다는 사실이 본격적으로 드러나며 광해는 이제 절대권력이 아니라, 권력에 저항하는 자가 된다. 사실 광해는 그동안 조선의 독립적인 힘을 키우기 위해 명에 파병을 거부하며 외교적으로 무리를 하면서까지 화약 개발에 힘써왔다. 한 나라의 왕이지만 보다 큰 권력과 싸워온 광해의 신념이 앞으로 역사와 정치를 어떻게 이끌어갈지 눈 여겨 볼 부분이다.

사실 광해와 정명이 연대할 수 있는 이유는, 위기 때문이 아니라, 같은 방향을 바라보고 있기 때문이다. 바로 나라와 백성을 생각하며 불의에 맞서고자 하는 마음이다. 정명 역시 공주로 태어났지만 왜의 천민으로 살았고, 자신의 오라버니 광해도, 어머니인 인목대비(신은정 분)도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상황. 오직 나라와 백성을 위하는 주원과 함께, 백성의 마음으로 앞으로 어떻게 불의에 저항해 나갈지 주목된다.

'화정'의 제작진은 "역사의 주인은 권력자가 아닌, 권력에 맞서는 사람이라는 점이 '화정'의 중요한 테마"라며 "진짜 성공은 자리에 오르는 게 아니라, 오늘도 어제처럼 치열하게 저항하는 것이라고 본다"라고 말하며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 ​관전 포인트 3. 이연희-서강준-한주완, 사랑의 화살은 어디로?

빼놓을 수 없는 '화정'의 관전 포인트는 정명과 주원, 인우의 보일 듯 말 듯 한 사랑의 흐름이다. 12회에서 주원은 정명이 여자라는 사실을 안 뒤, 자신도 모르게 정명을 지키기 위한 말과 행동을 한다. 아직 주원은 정명을 '화이'로만 알고 있지만, 꿈에 그리던 정명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친구 주원을 위로하며 자신의 마음을 숨겨왔던 인우 역시 12회에서 "그날 나도 너만큼 아팠다는 거. 하지만 난 그때 너처럼 울지 못했다"라고 혼잣말을 하며 정명에 대한 짝사랑을 드러냈다.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여러 군상들이 지닌 권력에 대한 욕망과 이에 대항하여 개인적인 원한을 딛고 연대하는 광해와 정명 그리고 그런 정명이 인조정권하에서 권력과 욕망에 맞서 끝까지 투쟁하는 이야기가 펼쳐질 '화정'은 25일 오후 10시 MBC를 통해 13회가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