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유일, '로기수' 마지막 공연 마친 소감 전해'서프라이즈' 유일, '로기수' 마지막 공연 마친 소감 전해

Posted at 2015. 5. 29. 13:2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서프라이즈 '유일' 모습이다. ⓒ판타지오 제공


배우그룹 '서프라이즈(서강준, 유일, 공명, 강태오, 이태환)' 유일이 영상을 통해 뮤지컬 '로기수'의 마지막 공연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소속사 판타지오 공식 페이스북에는 유일의 마지막 공연을 마친 직후 소감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유일은 28일 무대를 끝으로 '로기수' 마지막 연기를 펼친 후 "방금 전에 커튼콜을 끝냈는데 벅차 오르는 감동 때문에 아직도 주체할 수 없습니다. '로기수'는 제 인생에서 터닝포인트가 된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너무나 좋은 작품에 좋은 배우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 앞으로도 유일 공연, 무대에 설 수 있는 모습 많이 보여드릴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하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 두 달 반이라는 시간 동안 로기수를 응원해주시고, 관심 가져 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71500 안녕"라며 함께 했던 ‘로기수’와의 마지막 인사를 덧붙였다.

지난 3월 18일 첫 뮤지컬 무대에 선 유일은 전쟁으로 부모를 잃은 후 맹목적으로 미국을 경멸하지만, 포로수용소에서 난생처음 춰보는 탭댄스의 매력에 사로잡히는 북한군 포로 소년 '로기수' 역을 맡아 열연했다.

무대에서 유일은 동료배우들과 함께 무대 위에서 150여 분이 넘는 런닝타임 동안 끝없이 열연하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옷이 흠뻑 젖을 정도로 끊임없이 발을 움직이는 그의 탭댄스는 특별한 대사 없이도 꿈을 향해 죽을힘을 다해 노력하는 '로기수' 모습을 잘 드러내 관객들에게 큰 임팩트를 선사했다.

이처럼 유일은 첫 뮤지컬이자 첫 주인공 역인 '로기수'를 위해 공연시작 4개월 전부터 동료 배우들과 함께 공연 탭댄스를 기초부터 차근차근 익히면서 연습실에 살다시피 했고, 공연 내내 격한 탭댄스 덕에 무릎 통증에 시달리기도 하고 발에 상처가 나서 아물면 또 다른 상처가 생겨 굳은살이 박힐 정도로 연습에 연습을 거듭하며 탭댄스를 배우고 연습했다는 후문.

한편 유일은 서프라이즈의 리더로 2013년 9월 드라마툰 '방과 후 복불복'을 통해 데뷔한 이후 지난해 서프라이즈의 첫 번째 싱글 '5URPRISE 1st SINGLE-From my heart'를 발매하며 연기를 기본으로 예능과 음반 등 전 영역을 넘나드는 '액터테이너'로서의 활동 입지를 다졌다.

또한 서프라이즈의 멤버로서는 처음으로 뮤지컬에 도전해 자신의 꿈과 이념 사이에서 갈등하는 '로기수'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며 뮤지컬 배우로서의 성공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는 평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