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시즌3', '1박 예언서'에 치열한 두뇌싸움 펼쳐'1박 2일 시즌3', '1박 예언서'에 치열한 두뇌싸움 펼쳐

Posted at 2015. 6. 6. 10:3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1박 2일 시즌3' 프로그램 모습이다. ⓒ1박2일시즌3 제공


'1박 2일 시즌3' 멤버들이 자신들이 작성한 '1박 예언서'에 발목을 잡히지 않기 위해 치열한 두뇌싸움을 펼쳤다.

여섯 멤버들이 자신들에게 유리한 모든 경우의 수를 생각하며 서로 작당모의를 하는 등 처절한 몸부림을 벌였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오는 7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 시즌3)'는 38선을 기준으로 점점 더 북쪽으로 자연의 미를 찾아가는 '더더더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난 주 멤버들은 경기도 연천에 있는 '한반도통일미래센터'를 방문해 38선 앞에서 통일을 예측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지는가 하면, 자신들이 작성한 '1박 예언서'를 타임캡슐에 넣어 직접 땅에 묻기도 했다. 이어 이번 주 멤버들은 점점 더 북쪽으로 이동하며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아름다운 경관들을 찾아 갈 예정이다.

멤버들은 점심 복불복을 위해 재인폭포에 도착한 뒤, 아름다운 경관을 보고 "여기 무슨 외국 유적지 같아"라며 탄성을 자아냈다. 이에 제작진은 "모든 미래 예측은 예측한 사람과 공동운명체로 이루어집니다"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자신들이 앞서 신나게 작성한 예언서가 제작진의 함정이었다는 것을 알고 당황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곧 그들은 자신들이 직접 작성한 예언에 발목 잡히지 않기 위한 치밀한 전략을 짜기 시작해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무엇보다 여섯 멤버들의 두뇌싸움은 드라마와 영화 촬영장소로도 유명한 고석정에서 벌어진 입수 복불복에서 더욱 돋보였다. 멤버들은 꼴찌가 입수를 하게 되는 토너먼트 대결이라는 제작진의 말을 듣고 서로 전략을 세우느라 진땀을 뺐다.

특히 김준호는 "전 머리에 5.8 강도의 지진이 났어요"라며 너무 많은 경우의 수에 어쩔 줄 몰라 했는데, 반면에 평소 잔머리에 능한 요물막내 정준영은 당황하지 않고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여 대조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또한 다른 멤버들도 게임이 진행될수록 서로 작당모의를 하는 등 전략적인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어서 이들의 전략과 전술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와 함께 멤버들은 평소 쉽게 방문할 수 없는 민간인 통제구역을 지나 한국 최초 전기철로인 ‘금강산 전기철로 교량’을 방문하는 등 통일을 염원하는 시간을 가져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과연 치열한 두뇌싸움에서 승리해 예능계 노스트라다무스에 등극할 멤버는 누구일지, 여섯 멤버 중 누가 38선 앞에서 통일을 염원하며 야외취침을 하게 될 것인지는 오는 7일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 시즌3'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김주혁-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정준영 여섯 멤버들과 함께하는 '1박 2일 시즌3'는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 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