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학교 2015', 은별-은비 재회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드라마 '학교 2015', 은별-은비 재회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Posted at 2015. 6. 11. 10:2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 비하인드 스토리 모습이다. ⓒ학교2015문화산업전문회사-FNC엔터테인먼트 제공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 속 쌍둥이 자매 은별과 은비의 만남, 그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KBS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극본 김민정,임예진 /연출 백상훈,김성윤 /제작 (유) 학교2015 문화산업전문회사,FNC 엔터테인먼트)'의 지난 방송에서는 오랜 시간동안 떨어져있던 쌍둥이 자매 은별(김소현 분)과 은비(김소현 분)가 드디어 재회해 안방극장을 뭉클케 했다.

특히, 분명 한 명의 김소현이었지만 진짜 쌍둥이가 한 공간에 있는 듯 자연스러운 듯 눈 맞춤은 물론 심지어 스킨십에서도 전혀 이질감이 없었다. 이처럼 시청자들을 더욱 몰입하게 할 수 있었던 건 어색함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이 완벽한 CG 효과였다.

제작진은 해당 장면 촬영 당시 특수 카메라 장비로 한 컷 한 컷을 정성들여 찍었고 편집에선 CG 기법을 도입했다. 촬영과 편집에 오랜 시간이 걸리지만 보다 더 다양하고 완벽한 쌍둥이 장면을 선사하기 위해 세심한 부분까지 심혈을 기울였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또 다른 김소현을 연기할 대역배우를 찾기 위해 대역 오디션까지 열어 꼼꼼한 심사 끝에 이예은(15)을 발탁했다고.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의 제작진은 "쌍둥이 자매 은별과 은비의 촬영을 위해 김소현과 비슷한 체격과 외모의 배우를 찾기 시작했지만 쉽지 않은 작업이었다. 수차례의 오디션 끝에 연기력을 갖춘 것은 물론, 평소 김소현의 팬이었던 이예은을 대역 배우로 선발했다. 이예은은 '후아유-학교 2015'의 첫 배경이었던 통영 촬영부터 동고동락하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연을 펼쳐줬다"라고 전했다.

여기에 도도한 쌍둥이 언니 은별, 순진무구한 쌍둥이 동생 은비 두 인물을 소화하는 김소현의 1인 2역 연기까지 더해져 더욱 완벽한 장면이 탄생할 수 있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는 김소현(이은비 역)을 향해 수줍은 볼 뽀뽀로 마음을 전한 육성재(공태광 역)와 이 장면을 목격하고 충격에 빠진 남주혁(한이안 역)의 모습으로 엔딩을 맞아 남은 2회에 대한 궁금증을 무한 증폭시켰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어떤 결말을 맞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KBS 2TV '후아유-학교 2015'는 다음 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