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소현, '학교 2015' 최종회 앞두고 종영 소감 전해배우 김소현, '학교 2015' 최종회 앞두고 종영 소감 전해

Posted at 2015. 6. 16. 09:59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김소현' 모습이다. ⓒ학교2015문화산업전문회사-FNC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소현이 16일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의 최종회를 앞두고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소현은 KBS 대표 브랜드 '학교'의 여섯 번째 시리즈 '후아유-학교 2015'를 통해 성격부터 말투까지 모두 다른 쌍둥이 자매 은별과 은비를 완벽하게 다른 인물로 표현하는 안정된 1인 2역 열연으로 호평을 받았다.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의 막바지 촬영현장에서 김소현은 "사실 초반에는 마지막이 언제 올지 막연하게만 느껴졌었는데 지금은 너무 아쉽다. 조금 더 찍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주변에서 항상 드라마는 즐겁게 촬영해야 한다고 얘기를 해주시는데 이번 작품은 정말 즐겁게 찍었다. 행복한 기억이 많이 남을 것 같다"라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후아유-학교 2015'를 사랑해줬던 시청자들에게 최고의 관심사였던 러브라인에 대해서는 "촬영을 하면서도 러브라인이 어떻게 될지 정말 궁금했다. 결말을 몰랐을 때 '감독님, 결말이 어떻게 돼요?'라고 물었을 때 마다 '안 알려줄 거야. 끝까지 모를걸?'이라고 하셨다. 모든 촬영이 재밌었지만 러브라인을 촬영할 때 정말 재미있었다"라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뿐만 아니라 그녀는 실제 나이와 비슷한 또래의 두 소녀 은별, 은비를 동시에 연기했던 만큼 두 캐릭터에 대해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은별이도 그렇고 은비도 그렇고 참 애정이 많이 간다"라고 운을 뗀 김소현은 "사실 은비랑 함께한 시간이 길어서 그런지 은비한테 정이 조금 더 많이 가긴 한다. 함께 연기했던 이안(남주혁 분)이, 태광(육성재 분)이도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특히, 엄마와 촬영할 때는 엄마를 쳐다보기만 해도 슬플 정도로 캐릭터에 몰입했다. 모든 캐릭터에 정이 가고 사랑하게 됐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처럼 김소현은 매순간 은별, 은비 캐릭터에 몰입하며 시청자들에게 더욱 좋은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해왔던 만큼 오늘 방송되는 최종회에선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한편 김소현의 마지막 열연을 만날 수 있는 '후아유-학교 2015'의 최종회는 1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