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학교 2015', 대망의 최종회 '관전 포인트 세 가지'드라마 '학교 2015', 대망의 최종회 '관전 포인트 세 가지'

Posted at 2015. 6. 16. 16:12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 프로그램 모습이다. ⓒ학교2015문화산업전문회사-FNC엔터테인먼트 제공


KBS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극본 김민정,임예진 /연출 백상훈,김성윤 /제작 (유) 학교2015 문화산업전문회사,FNC 엔터테인먼트)'가 대망의 최종회를 앞두고 있다.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드는 '후아유-학교 2015'의 마지막을 더욱 재밌게 즐길 수 있는 관전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 ​쌍둥이 자매 고은별, 이은비의 운명은?

어제 방송에서는 강소영(조수향 분)의 계략으로 인해 결국 세강고 2학년 3반 친구들 모두가 쌍둥이 자매 고은별(김소현 분)과 이은비(김소현 분)의 존재를 알게 되며 엔딩을 맞았다. 은비의 전학을 앞두고 일어난 돌발 상황에 두 소녀는 물론, 반 친구들 모두가 충격을 금치 못했다. 이에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에야 겨우 만난 쌍둥이 자매는 과연 행복한 결말을 맺게 될지, 이들의 운명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 ​마지막까지 방심할 수 없는 김소현-남주혁-육성재의 러브라인!

'후아유-학교 2015' 속 다양한 이야기 중 시청자들에게 가장 많이 사랑을 받았던 건 김소현(고은별,이은비 역), 남주혁(한이안 역), 육성재(공태광 역)의 예측할 수 없는 삼각 러브라인이었다. 어제 방송에서 이안(남주혁 분)은 은비에게 모든 것을 처음부터 다시 새로 시작할 수 있게 전학을 안가면 안 되냐며 따뜻한 포옹을 했고, 태광(육성재 분) 역시 오직 은비만을 바라보는 돌직구 사랑을 끝까지 이어가고 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갈피를 잡을 수 없는 세 남녀 사이의 로맨스가 어떤 결말을 맺게 될지 최고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 끝없는 조수향의 악행 퍼레이드! 그녀에겐 어떤 결말이?

첫 회부터 욕설은 기본 폭력에 협박 등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던 강소영의 악행은 끝날 줄을 몰랐다. 강소영은 쌍둥이 언니 은별이 세강고로 돌아왔음에도 절대 물러서지 않았고 결국 통영에서 촬영했던 동영상을 미끼로 은별을 협박하기까지 이르러 보는 이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때문에 끝이 없는 강소영의 악행 퍼레이드는 과연 끝이 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이처럼 최종회까지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를 이어가고 있는 '후아유-학교2015'가 어떤 마침표를 찍을지 본방사수의 유혹을 더하고 있다.

김소현, 남주혁, 육성재의 마지막 이야기는 16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KBS 2TV '후아유-학교 2015'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