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전효성, 링거 투혼 속에 '엠카운트다운'서 컴백 무대'시크릿' 전효성, 링거 투혼 속에 '엠카운트다운'서 컴백 무대

Posted at 2011. 10. 20. 17:39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시크릿' 전효성 모습이다. ⓒ티에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시크릿'의 리더 전효성이 링거 투혼 속에 20일(목)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컴백 무대를 가진다.

시크릿의 소속사 TS 엔터테인먼트는 "시크릿의 리더 전효성이 지난주부터 감기 몸살에 걸려서 힘들어했는데 컴백 무대를 하루 앞둔 수요일에 인터뷰와 녹화 일정을 7개나 소화하면서 상태가 더욱 악화돼 결국 밤에 응급실행을 감행, 링거를 맞았다"라고 전했다.

지난 18일(화) 데뷔 2년 만에 첫 번째 정규 앨범을 발표한 시크릿은 앨범 준비와 함께 일본 활동을 동시에 진행한 것이 피로 누적을 불러오며 감기 몸살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이번 타이틀곡인 '사랑은 무브(Move)'의 안무가 많이 격렬해 안무 연습도 증상의 호전을 지연시킨 요인으로 간주되었다.

TS 엔터테인먼트 측은 "한동안 목소리도 잘 나오지 않아서 본인이 아주 많이 걱정했다. 오랫동안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앨범인데 컴백 무대에서 최선의 모습을 보이지 못할까 하는 마음에 컴백 무대 전날 일정을 모두 끝낸 늦은 시간에 일부러 응급실을 찾아 링거를 맞았다"라고 밝히며 "데뷔 2년 만에 처음으로 발표하는 정규 앨범이고, 전작들 4개가 연달아 히트하는 통에 리더로서 책임감을 더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20일(목)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컴백하는 시크릿은 정규 앨범의 타이틀곡 '사랑은 무브'가 18일(화) 공개와 동시에 음원 사이트의 실시간 차트 1위를 석권했으며, 하루 뒤늦게 공개된 소녀시대의 '더 보이즈'에게 1위를 넘겨준 이후에도 대부분 음원 사이트의 일간 순위에서 소녀시대와 나란히 1, 2위를 다투며 2011년 연말 걸그룹 대전의 화려한 서막을 열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