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일우, '해를 품은 달'서 '양명의 색(色)'을 입히다배우 정일우, '해를 품은 달'서 '양명의 색(色)'을 입히다

Posted at 2012. 1. 26. 11:01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정일우 모습이다. ⓒ판타지오 제공

MBC 수목 미니시리즈 '해를 품은 달(극본 진수완, 연출 김도훈, 제작 팬 엔터테인먼트)'의 양명 정일우가 어린 양명 이민호와의 높은 싱크로율에 안정적인 연기로 아역의 여운을 달래주고 있다.

대부분 사극이 그러했듯 '해를 품은 달' 역시 성인 연기자들이 등장하면서부터 극의 초석을 잘 다져놨던 아역들에 대한 그리움이 시청자들 마음 한 켠을 사로잡았다. 첫 방송 이후부터 '해품달 신드롬'이라 할 만큼 극 초반을 잘 이끌었던 아역배우들의 열연으로 정일우 역시 "이민호의 호연 덕에 내가 짊어질 몫이 더 커진 기분이다"라며 큰 부담감을 안고 바톤을 이어 받은 게 사실이다.

하지만 지난 6회에 성인 양명으로 처음 등장한 정일우는 어린 양명 이민호가 스케치해 놓은 밑그림에 정확하게 '양명의 색(色)'을 입히기 시작하며 안정된 양명을 그려가기 시작했다. 아역 이민호에 의해 그려졌던 양명의 유쾌하고 호탕한 쾌남아의 면모를 괴리감 없이 자연스럽게 이어 나가고 있는 것이다.

방송 후 대부분의 시청자는 "양명 민호가 가고 나서 내심 허무했었는데 양명 일우가 그 자리를 든든히 채워주고 있어 다행이다", "양명이 아역과 싱크로율이 제일 높은 것 같다. 물 흐르듯 그냥 세월이 흐른 기분", "양명군 크더니 더 훈훈해졌네요. 앞으로 기대할게요" 등의 호평들로 정일우를 응원하고 있다.

지난주 방송된 6회에서 아역 배우와 오버랩 됐던 양명이 점차 정일우의 색깔로 물들어 가고 있다. 특히 7회 방송분 중 양명 혼자 연우를 그리며 독백을 하던 장면에서 정일우의 시린 눈빛과 아련한 표정, 애절한 목소리의 독백은 어린 양명의 순수했던 첫사랑에 이제는 남자로서의 묵직해진 순애보까지 더해져 그 그리움이 한층 더 깊게 표현됐다는 평이다.

정일우가 아픔과 슬픔 많은 캐릭터 양명을 앞으로 어떻게 그만의 색깔로 그려낼지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